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사회, 시리아 1주일내 휴전 추진…서방-러 신경전 지속(종합)

IS 등은 휴전 대상 제외…봉쇄지역 인도적 지원 확대 합의케리 "장기적 종전, 협상에 달려"…라브로프 "알아사드 바꾸려는 것 착각"
케리 "국제사회, 시리아 내전 1주일 내 휴전 추진 합의"
케리 "국제사회, 시리아 내전 1주일 내 휴전 추진 합의"(뮌헨 AP=연합뉴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왼쪽)과 세르게이 라브노프 러시아 외무장관이 12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국제적 시리아지원그룹'(ISSG)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케리 장관은 이날 미국·러시아 등 시리아 사태 관련 주요 국가들이 시리아 내전을 1주일 안에 중단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러시아 등 시리아 사태의 해법을 논의중인 주요 국가들이 1주일 내 시리아 내전 휴전을 추진하기로 했다.

AP, AFP 통신 등에 따르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11일(현지시간) 독일 뮌헨에서 '국제적시리아지원그룹'(ISSG) 회의를 하고 나서 "전국적인 적대행위의 중단을 1주일 내에 이행하는 것을 목표로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도 이날 시리아 내 적대행위를 멈추는 일이 어려운 과제이지만, ISSG에서 1주일 안에 이행하는 방법을 찾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과 터키,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등 17개국이 참여하는 ISSG는 오는 25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릴 예정인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 등의 평화 회담에 앞서 시리아 사태를 논의한 결과 이렇게 합의했다.

다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인 알누스라전선 등 테러집단은 휴전 대상에서 제외된다.

케리 장관은 참여국들이 시리아 고립 지역의 주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확대하고 속도를 내기로 합의했다고도 전했다.

그는 "이번 주 가장 긴급히 필요한 곳에 물자 전달을 이어가고 시리아 전역, 특히 봉쇄된 지역의 도움이 필요한 모든 이들에게도 그렇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케리 장관은 "어느 시점에서는 영속적이고 장기적인 전쟁 중단을 달성하는 것이 목표"라면서도 이는 향후 협상에 달려 있다고 강조했다.

시리아 내전은 5년 동안 이어지며 25만 명의 사망자를 냈고 최악의 난민 사태와 IS의 탄생을 불러왔다.

6시간가량 계속된 이날 회의에서 참가국들은 최종 휴전 날짜를 정해두고 점진적으로 적대행위를 중단하는 계획, 정부군과 반군에 의해 봉쇄된 지역 주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 제네바 회담 참여자 구성 등 주요 안건을 놓고 긴 논쟁을 했다.

휴전 날짜나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합의가 이뤄졌으나, 회담에 참여할 반군 대표단 구성이나 시리아 사태의 핵심인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 문제, 러시아의 시리아 공습 등에 대해서는 의견이 모이지 않았다.

케리 장관은 알아사드 대통령의 향후 거취에 대해 각국의 의견 차를 인지하고 있으나 "이 문제를 다루려면 협상 테이블에 있어야만 한다"고 말했다.

반면 라브로프 장관은 알아사드 정권이 바뀌면 시리아 사태에 긍정적 영향이 미칠 것이라는 서방의 생각은 '착각'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는 "가능한 한 빨리, 어떠한 조건도 없이 시리아 정부 반군 대표들이 모두 참여한 가운데 시리아 평화협상이 시작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방사회는 시리아 사태를 풀어나가는 데 알아사드 정권의 퇴진이 중요하다고 보고 있지만, 러시아는 알아사드 정권의 든든한 후견인 역할을 하고 있다.

또한 러시아는 IS 등 테러집단을 공격한다는 명분으로 시리아 공습을 하고 있으나, 정부군을 도와 반군을 공격하고 있는 것이라는 의혹이 강하게 제기돼 왔다.

필립 해먼드 영국 외무장관은 러시아가 시리아 정부군을 돕는 공습을 멈춰야만 시리아 사태를 끝낼 수 있다면서 "완전히, 제대로 이행돼야만 시리아에서의 살상과 고통을 멈추는 중대한 진전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라브로프 장관은 "우리는 공동의 적을 가지고 있다"고 미국 주도의 동맹군과 러시아군의 협력을 강조하면서 "IS와 알누스라에 대한 공습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사회, 시리아 1주일내 휴전 추진…서방-러 신경전 지속(종합) - 2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1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