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닛케이 개장 15분만에 15,000 붕괴…日 증시 패닉상태

장중 4.6% 폭락…재무상 시장개입 발언 무용지물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일본 증시가 12일 장 초반부터 수직 추락하면서 1년4개월 만에 15,000선이 무너졌다.

일본 도쿄증시의 닛케이평균주가(닛케이225) 지수는 이날 오전 9시15분 현재 전날보다 4.59% 폭락한 14,992.14를 기록했다.

닛케이 지수가 15,000선 아래로 내려온 것은 2014년 10월21일 이후 처음이다.

일본 토픽스 지수는 4.36% 떨어진 1209.86에 거래되고 있다.

일본 증시는 지난 9일 5% 이상 폭락 마감하는 등 최근 들어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세계 경기 둔화 우려가 커지고 안전자산인 엔화가 강세를 띠면서 증시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재무상이 이날 의회에 출석해 오전 시장을 다독이는 발언을 했지만 증시 폭락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아소 재무상은 "일본 정부가 시장 움직임을 지켜보고 있으며 일본 실질 경제 펀더멘털(기초체력)은 최고 상태 수준"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필요하다면 시장에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일본 당국은 전날 일본 엔화 환율이 가파르게 떨어지자 시장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닛케이 지수는 9일 5.4% 폭락 마감한 데 이어 10일 2.31% 하락하는 등 최근 3거래일 동안 가파르게 떨어지고 있다. 11일은 일본 건국기념일을 맞아 휴장했다.

닛케이 개장 15분만에 15,000 붕괴…日 증시 패닉상태 - 2

heev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9: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