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천안·아산 내달부터 시내버스 단일요금제

기본요금 1천400원…시계외 구간거리요금제 폐지


기본요금 1천400원…시계외 구간거리요금제 폐지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충남 천안·아산 시내버스가 3월부터 시계외 구간요금을 기본요금으로 단일화한다.

천안시와 아산시는 12일 천안시청 중회의실에서 구본영 천안시장과 복기왕 아산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시내버스 단일요금 협약을 하고 이같이 결정했다.

요금 단일화는 지역 주민의 교통비 부담을 줄이고, 환승 불편을 해소하는 동시에 버스요금 시비를 방지하기 위한 것이다.

천안∼아산 현충사 구간의 경우 현행대로라면 성인기준 2천400원이나 단일요금제가 시행되면 1천400원을 내면 된다.

천안·아산은 900번대 시내버스를 중심으로 인적교류가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데도 시경계가 다르다는 이유로 구간 거리요금제를 적용해왔다.

두 도시는 지난해 7월 인접도시 행정협의회에서 시내버스요금 단일화에 합의했다.

시는 아산 뿐만 아니라 경기도 평택·안성시, 충북 청주시·진천군, 세종시, 충남 공주시 방면 노선에 대해서도 단일요금제 확대를 추진 중이다.

시 관계자는 "주민은 물론 교통약자인 학생·노인들에게 큰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며 "제도시행 이후 드러나는 문제점을 신속히 파악해 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y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9: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