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길을 몰라서' 시내버스 타고 돌아다니며 절도 행각


'길을 몰라서' 시내버스 타고 돌아다니며 절도 행각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 서부경찰서 전경(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광주 서부경찰서는 관리자가 자리를 비운 사무실에서 상습적으로 금품을 훔친 혐의(상습절도)로 류모(35)씨를 구속했다고 12일 밝혔다.

류씨는 지난 1일 오후 4시께 광주 서구 금호동의 학원에서 현금 50여만원이 들어 있는 지갑을 훔쳐 달아나는 등 지난해 8월부터 최근까지 광주 시내 곳곳에서 38회에 걸쳐 1천465만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다.

주로 점심시간대에 병원과 학원을 찾아간 류씨는 관리자가 자리에 있으면 손님인 척 행동하고 사무실이 비어 있으면 몰래 침입해 가방, 지갑 등을 들고 달아났다.

경기도 출신인 류씨는 광주지역의 지리에 어두워 시내버스를 타고 돌아다니면서 범행 장소를 고른 것으로 조사됐다.

전과 9범인 류씨는 절도 혐의로 교도소에서 1년 6개월을 복역하고 지난해 5월 출소한 뒤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류씨의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