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SK증권 "엔씨소프트, 신작 효과 기대…목표가↑"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SK증권은 12일 엔씨소프트[036570]가 올해 신작 게임 출시 효과로 안정적인 실적을 거둘 것이라며 목표주가를 26만원에서 29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최관순 연구원은 "엔씨소프트는 리니지1을 비롯한 기존 게임의 매출 반등 효과로 작년 4분기 기대치를 충족하는 실적을 냈다"며 "올해도 게임 업데이트와 이벤트를 통해 안정적인 매출을 남길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엔씨소프트는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이 전 분기보다 48.09% 늘어난 749억원이었다고 전날 공시했다.

매출액과 당기순이익은 2천370억원과 422억원으로 각각 21.11%와 37.85% 증가했다.

최 연구원은 "엔씨소프트는 1분기 '블레이드앤소울 모바일' 등을 비롯해 올해 다수의 신작을 출시할 예정"이라며 "'리니지이터널'도 상반기 시범 테스트(CBT)가 예정돼 있어 온라인 게임에 대한 기대감도 유효한 상황으로, 온라인과 모바일에서의 다양한 신작 라인업은 기업가치를 끌어올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또 "넥슨과의 지분이 정리되며 영업 외에서의 부정적 이슈도 마무리됐다"며 "넷마블 상장 시 지분가치(현재 9.8% 보유)가 부각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so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8: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