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신증권 "코스닥, 너무 올랐다…더 부진할 것"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대신증권은 12일 코스닥 지수가 전날 급락한 원인으로 밸류에이션(평가가치) 부담을 지목하면서 당분간 부진을 이어갈 것으로 전망했다.

이경민 연구원은 "앞으로 전 세계 금융시장이 안정을 찾고 반등에 나선다 해도 코스닥은 상대적으로 부진할 것"이라며 "다시 강세를 보이기에는 밸류에이션 수준이 아직 부담스럽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 연구원은 "전날 코스닥의 급락은 가격 부담이 가중된 상황에서 세계 안전자산 선호 현상 강화라는 트리거가 차익실현 매물로 이어진 것"이라며 "세계 증시 중 가장 강한 코스닥이 투자자들의 차익실현 대상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연초 이후 코스닥 강세를 주도한 제약업종이 전날 5.67% 급락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관과 외국인의 동시 매도로 하루 순매도 규모가 2천500억원에 이른다"며 "이는 전체 시가총액의 0.13%에 달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연구원은 "기술적 분석측면에서도 장대음봉패턴이 발생했다"며 "이는 대장주의 몰락 가능성과 코스닥의 상대적 부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8: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