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흑인의원들 "힐러리 지지"…뉴햄프셔 대패 위기속 '천군만마'

블랙코커스 정치행동위원회 공식 지지선언


블랙코커스 정치행동위원회 공식 지지선언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뉴햄프셔 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의 대패로 위기를 맞은 미국 민주당 대선 주자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11일(현지시간) 흑인 의원들의 지지를 끌어냈다.

오는 20일과 27일 각각 열리는 네바다 주 코커스(당원대회)와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프라이머리 등 소수인종이 향방을 결정짓게 되는 주요 경선전을 앞두고 '천군만마'를 얻은 격이다.

미 연방의회 흑인의원 모임인 '블랙 코커스'(CBC) 내 정치행동위원회는 이날 투표를 거쳐 클린턴 전 장관에 대한 지지를 공식으로 선언했다. 기자 회견에는 10명의 흑인 의원이 배석했다.

CBC의장인 G.K 버터필드(노스캐롤라이나) 하원의원은 이날 민주당 전국위원회에서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정치활동위원회 멤버들의 거의 만장일치로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흑인의원들 "힐러리 지지"…뉴햄프셔 대패 위기속 '천군만마' - 2

그는 "우리는 국내 및 외교 정책을 두루 잘 아는 대통령을 원한다"며 "우리 새 대통령은 너무 많은 미국인이 늘 지속되는 가난에 고통받고 있음을 이해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유일하게 한 후보가 미국의 차기 대통령이 될만한 자질과 경험, 기질을 갖췄다는데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그 사람은 다름 아닌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라고 강조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다음 주에는 흑인 민권운동 지도자 알 샤프턴 목사와도 회동한다.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이 지난 10일 만났던 인사다. 클린턴 전 장관은 그를 만나 흑인표 '굳히기'를 시도한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4: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