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84년 해로 미국 부부 "상대 변화시킨다는 건 미친 짓"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장현구 특파원 = 올해로 84년째 해로한 미국 최장수 부부가 오랜 기간 사랑을 이어온 비결은 서로에 대한 '헌신'이다.

미국 코네티컷 주에 사는 존 베타(104), 앤 베타(100) 부부는 오는 11월 25일이면 결혼 84주년을 맞는다.

무려 20살이나 많은 '아저씨'에게 시집 보내려던 아버지에 맞서 앤은 17살이던 1932년, 네 살 연상의 동네 오빠 존과 함께 뉴욕으로 도망쳐 가정을 꾸렸다.

5명의 자녀, 14명의 손자, 16명의 증손자를 둔 이 부부는 2013년 미국 현존 최장수 부부로 공인받았다.

부부는 올해 가정 청소·서비스 온라인 업체인 '핸디'와 손잡고 사랑을 오랫동안 지속하는 비결을 트위터 사용자들에게 공개하고 있다. '최장수 사랑'(LongestLove)이라는 해시 태그를 사용한 사용자들이 물어보면 인생의 지혜를 알려주는 식이다.

미국 일간지 USA 투데이는 전자 메일로 베타 부부에게 묻고 답변받은 내용을 11일(현지시간) 소개했다.

'요즘 데이트하는 연인들에게 어떤 조언을 해주고 싶으냐'는 물음에 존은 "예전과 많이 달라졌다"면서 "난 오래전 방식이 좋다"고 답했다.

앤은 "결혼할 사람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생각은 미친 것"이라면서 "그럴 수도 없고,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지도 말라"고 조언했다.

'틴더'처럼 요즘 유행하는 온라인 배우자 찾기 사이트에 대해 앤은 "그런 방법이 통용된다는 걸 알지도 못하고, 그렇게 연애하지도 않았다"면서 얼마나 많은 이들이 온라인에서 짝을 찾는지 호기심을 보이기도 했다.

상대방의 무엇을 가장 사랑하느냐는 물음에 앤은 "남편은 매우 헌신적인 사람인데 다만 고집스러운 면이 있다"면서 "배우자는 그런 면도 이해하면서 살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딸 주디가 아빠를 닮아 고집스러운데 둘 다 인생을 성공적으로 살았기에 왈가왈부해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서로에 대한) 헌신을 왜 설명해야 하는지"라며 의아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같은 질문에 존은 "아내를 사랑한다. 그게 전부"라고 간단명료하게 답했다. 그는 결혼 80주년때엔 "아내의 말을 잘 듣는 것"을 화목한 가정의 원천으로 꼽았다.

싸움을 어떻게 푸느냐는 물음에 존은 "고민을 서로 털어놓고 끝낸다"면서 "요리를 하면서 금세 싸움을 잊는다"고 말했다.

앤은 "배우자를 늘 이해할 순 없기에 너무 다그치진 말라"면서도 "(서로) 행동이 용인될만한 수준이어야 한다"고 했다.

최장수 부부의 트위터 문답은 연인들이 선물과 카드로 사랑을 주고받는 밸런타인 데이(14일)까지 이어진다.

84년 해로 미국 부부 "상대 변화시킨다는 건 미친 짓" - 2

cany99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3: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