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종별세계빙속- '장거리 간판' 이승훈, 남자 1만m 10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한국 남자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간판스타 이승훈(대한항공)이 201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종목별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10,000m에서 하위권으로 밀렸다.

이승훈은 11일(현지시간) 러시아 콜롬나에서 열린 대회 남자 10,000m에서 13분23초73으로 결승선을 통과, 12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10위에 그쳤다.

이승훈의 기록은 자신이 2011년 2월에 치러진 ISU 월드컵 7차 대회에서 작성한 한국기록(12분57초27)에 26초46이나 뒤진 성적이다.

'장거리 황제' 스벤 크라머르(네덜란드)가 12분56초77로 금메달을 차지한 가운데 세계기록(12분36초30) 보유자인 테드 얀 블로에멘(캐나다·12분59초69)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동메달은 에릭 얀 쿠이만(네덜란드·13분02초15)이 차지했다.

이날 3조 인코스에서 모리츠 가이스라이터(독일)와 레이스를 펼친 이승훈은 첫 400m를 36초6으로 통과했다.

이승훈은 나머지 24바퀴를 바퀴당 평균 31초9대로 유지했지만 막판 스퍼트를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며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다.

2010년 밴쿠버 동계올림픽 남자 10,000m 금메달리스트인 이승훈은 이번 시즌 팀추월과 매스스타트에 집중하느라 자신의 주종목인 장거리 종목에서는 눈에 띄는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다.

이승훈은 12일 남자 팀추월, 13일 남자 5,000m, 14일 남자 매스스타트에 출전할 예정이다.

-종별세계빙속- '장거리 간판' 이승훈, 남자 1만m 10위 - 2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0: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