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멕시코 교도소서 재소자간 세력 싸움에 최소 52명 사망(종합)

부상자 12명 중 5명은 위독…"피해자 모두 남성·탈옥자 없어"


부상자 12명 중 5명은 위독…"피해자 모두 남성·탈옥자 없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 제3의 도시 몬테레이에 있는 교도소에서 수감자 간 파벌 싸움으로 최소 52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다.

몬테레이가 주도인 누에보 레온 주의 하이메 로드리게스 주지사는 토포 치코 교도소에서 10일(현지시간) 자정 전에 발생한 재소자 간 충돌로 인한 폭동을 11일 오전 1시30분께 진압했다고 밝혔다.

로드리게스 주지사는 "우리는 열악한 조건에서 생활하는 수감자들로부터 야기된 비극을 겪었다"면서 "52명의 사망자를 확인했고 이번 폭동에 따른 희생자 규모를 계속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폭동 당시 교도소 안에 여성과 어린아이가 있었을 것이라는 추정에 대해 "사망자들은 모두 남성"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사상자 가운데 교도관 등이 포함됐는지를 밝히지는 않았다.

멕시코 교도소서 재소자간 세력 싸움에 최소 52명 사망(종합) - 2

부상자 12명 중 5명은 중상을 입고 위독한 상태다.

이번 폭동은 악명 높은 세타스 마약 갱단의 지도자가 이끄는 수감자들이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드리게스 주지사는 폭동 중에 일부 재소자가 물품 창고에 불을 지르기도 했으며, 폭동으로 혼란한 틈을 타 탈출한 재소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폭동 진압을 위해 군대와 연방경찰이 교도소 내부에 배치됐으며, 이들은 추가 폭동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현지 언론을 통해 폭동 소식을 접한 수감자 가족과 친지들이 교도소 정문 앞으로 모여들었고, 일부는 돌 등을 던지면서 출입문 개방 등을 요구하며 경찰과 대치했다.

일부는 교도소 안을 향해 고함을 쳐 수감된 가족의 피해 여부를 확인하기도 했다.

멕시코 교도소서 재소자간 세력 싸움에 최소 52명 사망(종합) - 3

이번 폭동은 프란시스 교황의 멕시코 방문 전날 일어났다. 교황은 멕시코 북부 국경도시인 후아레스 시에 있는 교도소를 방문할 예정이다.

멕시코 교도소는 재소자 과밀 등 열악한 환경과 잦은 탈옥으로 악명이 높다.

2012년에는 몬테레이 아포다카 교도소에서 폭동이 일어나 44명의 재소자가 죽고, 30명이 탈옥한 바 있다.

작년 7월에는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이 멕시코시티 인근에 있는 알티플라노 교도소에서 땅굴을 파고 도망쳤다가 올해 1월 붙잡혔다.

멕시코 국립인권위원회는 2013년 101개 교도소에 수감된 재소자들과의 인터뷰 등을 토대로 65개 교도소가 교정 당국이 아닌 재조사에 의해 통제되고 있다는 보고서를 내기도 했다.

penpia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