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영상위 차기 운영위원장 '낙하산' 소문에 영화계 뒤숭숭

영화계 네트워크에 기반을 둔 각종 사업에 악영향 우려 지적부산시 "후보자 찾는 중, 이달 중 총회 거쳐 결정할 사안"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부산시 산하 부산영상위원회(이하 부산영상위) 차기 운영위원장에 서병수 시장의 측근이 내정됐다는 소문이 돌고 있어 영화계가 반발하고 있다.

12일 부산시와 영화계 등에 따르면 이달에 임기가 끝나는 오석근 운영위원장의 후임으로 부산의 한 사단법인 집행위원장 A씨가 거론되고 있다.

A씨는 서 시장의 선거 캠프에 참여한 데 이어 부산시의 민간인 정책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

영화감독 출신으로 2010년부터 부산영상위를 이끌고 있는 오 운영위원장과 달리 영화계 경력이 전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계는 이런 A씨가 운영위원장에 선임되면 앞으로 부산의 영화산업이 크게 위축될 것이라고 우려한다.

현장 경험과 인적 네트워크 등 전문성을 중요시하는 영화계 특성상 역대 운영위원장에는 영화감독이나 배우가 선임됐다.

영화 '칠수와 만수'(1988)로 데뷔한 박광수 현 한국예술종합학교 영화과 교수가 초대 운영위원장이었다.

이후 영화배우이자 제작자인 명계남 씨가 운영위원장을 맡았고 다시 박광수 감독이 운영위원장이 됐다가 후임으로 오 운영위원장이 선임됐다.

동의대 영화학과 김이석 교수는 "영화산업은 의욕만으로 되는 게 아니다"라며 "내정설이 실제가 된다면 국내외 영화계 네트워크에 기반을 두는 부산영상위의 다양한 사업에 상당한 악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부산시는 총회에서 결정될 사안이라며 운영위원장 내정설을 부인했다.

부산시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차기 운영위원장 후보자를 찾고 있으며 그중에 A씨도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1999년 12월 우리나라의 첫 영상위원회로 창립된 부산영상위는 부산시 산하의 유일한 영화관련 기관이다.

부산의 각종 영화관련 사업을 기획하고 추진하며 촬영지원과 스튜디오 제공 등을 담당한다.

부산시가 부산영상위에 배정하는 예산은 연간 약 30억원. 국비 사업 등을 더하면 연간 사업비가 100억원에 가깝다.

부산시는 이달 중에 부산영상위 총회를 열고 차기 운영위원장을 선임한다.

부산시장이 후보를 추천하면 부산영상위 총회에서 과반수 찬성을 거쳐 선임된다.

부산영상위 운영위원장의 임기는 2년이다. 횟수에 제한 없이 연임할 수 있다.

pitbul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