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역이슈> 김해공항 이용객 1천200만명 신기록 행진

김해공항 청사 증축하고 있지만 포화해소 역부족2차 확장 조기검토…신공항 중복투자 문제로 시행 불투명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기자 = 지난해 김해국제공항 이용객이 1천200만명을 넘어서며 1976년 공항 개항 이래 최다 기록을 달성했다.

KTX 개통에 따른 승객 급감으로 위기를 겪은 김해공항이 2010년 저가 항공사 취항으로 날개를 달면서 2012년부터 매년 최다 이용객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가파른 여객 증가로 인한 공항 포화문제 해결을 위해 국제선 청사가 증축되고 있지만 공사가 완료돼도 포화상태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2020년으로 예정된 2차 증축 시기를 앞당기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지역이슈> 김해공항 이용객 1천200만명 신기록 행진 - 2

◇ "역대 최다 승객, 4년째 신기록 행진"

지난해 김해공항 이용객은 국제선 631만명(내항기 포함), 국내선 607만명 등 모두 1천238만명이다.

1976년 개항 이래 최다이며, 전년 1천만38명보다 200만명 이상 늘어난 것이다.

김해공항 여객 증가율은 국제선 21.1%, 국내선 17.5% 등으로 모두 두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로 인천공항(7.3%)과 김포공항(-1.3%) 등 주요 공항의 국제선 승객이 소폭 증가에 그치거나 감소했지만, 김해공항 국제선은 전국 주요 공항 가운데 가장 높은 여객 증가율을 보였다.

지난해 김해공항에 저비용항공사(LCC)를 중심으로 노선 신설(5개 노선·주 36편)과 증설(15개 노선·주 248편)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전례 없는 저유가로 유류할증료가 인하돼 항공요금이 상대적으로 저렴해진 것도 승객 증가 원인으로 꼽힌다.

<지역이슈> 김해공항 이용객 1천200만명 신기록 행진 - 3

김해공항은 KTX가 없던 2002년 국내선 승객의 증가로 이용객이 916만명에 달하는 등 전성기를 누렸다.

하지만 KTX가 개통되고 국제 금융위기가 잇따라 찾아오면서 이용객 수는 곤두박질을 쳤다. 2009년에는 이용객이 687만명에 불과했다.

이용객은 2010년 저비용 항공사들이 김해공항 취항을 본격화하면서 다시 늘어나기 시작했다.

저비용 항공으로 국제선 여객이 폭발적으로 늘면서 2012년 이용객이 917만명으로 사상 최다를 기록하는 등 지난해까지 4년간 매년 최다 기록을 경신하고 있다.

◇ 올해 청사 증축 완료해도 포화 지속…"2차 증축 검토"

김해공항의 가파른 여객 증가세는 국토교통부의 항공수요조사 예측치인 연평균 4.7%의 성장을 훨씬 뛰어넘는 것이다.

김해공항 대합실에는 이용객이 장사진을 쳤고, 여객이 몰리는 오전에는 수화물 처리가 제때 이뤄지지 않아 1∼2시간 이상 화물 대기를 해야 하는 등 공항시설 포화로 몸살을 앓았다.

한국공항공사는 이런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부터 국제선 청사 출발·도착장과 대합실, 수화물 처리장 등 3곳의 확장에 나섰다.

올해 안에 공사가 모두 완료되면 기존 5만800㎡의 청사는 7만1천997㎡의 규모로 1.4배 늘어나게 된다.

수화물 처리 컨베이어 벨트(3기→8기)와 체크인카운터(56개→73개), 탑승교(4기→7기)도 모두 확충된다.

하지만 청사가 확장된다고 하더라도 포화상태는 해소되지 않을 전망이다.

증축된 청사의 수용 인원이 464만명에서 630만명으로 늘어나는 데 그치기 때문이다. 지난해 국제선 승객은 631만명으로 이미 증축되는 청사의 수용 인원을 웃돌았다.

이 때문에 공항공사는 2020년으로 예정돼 있던 2차 확장 사업을 앞당기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확장 대상 부지와 증축 규모·방식 등 구체적 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이미 지난해 시작했다.

<지역이슈> 김해공항 이용객 1천200만명 신기록 행진 - 4

하지만 국제선 청사 2차 확장 문제는 오는 6월 입지가 발표될 신공항과 중복투자 등 논란의 여지가 있기 때문에 시행 여부가 불투명한 상태다.

공항공사 관계자는 "김해공항 2차 확장 관련 용역은 공항공사의 자체 검토 사안일 뿐"이라며 "정부가 김해공항의 확장을 요구하면 준비기간을 최대한 줄이려고 미리 하는 것으로, 국토부의 신공항 결정에 따라 용역이 다음 단계로 진행되지 않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rea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5 09: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