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GM '쉐보레·캐딜락' 신차 쏟아낸다

제임스 김 사장 "내수 시장 공략 올인"차세대 말리부·볼트·캐딜락 V시리즈 출시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한국GM이 올해 국내 시장 공략을 위해 쉐보레와 캐딜락 브랜드의 신차를 쏟아낸다.

르노삼성도 최근 SM6를 출시하는 등 공세를 강화해 그동안 현대자동차[005380]와 기아자동차[000270]가 독식해온 내수 시장에서 국내 완성차 업체 간의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GM은 올해 차세대 쉐보레 말리부, 쉐보레 전기차 볼트, 캐딜락 V시리즈 등 핵심 신차를 국내에 선보이기로 하고 준비 작업을 하고 있다.

한국GM은 지난해 쉐보레 브랜드를 통해 더 넥스트 스파크, 임팔라, 트랙스 디젤 등을 출시해 돌풍을 일으킨 바 있다. 스파크의 경우 국내 경차 1위인 기아차 모닝을 지난해 8월 판매량에서 앞지를 정도였다. 올해 나오는 신차 또한 그 정도 파괴력이 있을 것으로 한국GM은 보고 있다.

최근 취임한 제임스 김 한국GM 사장은 자사 블로그를 통해 "지난해 더 넥스트 스파크, 임팔라, 트랙스 디젤 등의 신제품을 성공적으로 출시해 회사 출범 이래 역대 최대 내수 판매 실적을 기록하고 판매 및 A/S 만족도에서 1위를 달성했다"고 자평했다.

김 사장은 올해 한국GM의 3가지 역점 사업을 제시하며 '내수 시장' 공략을 선언했다.

그는 "가장 중요한 목표는 내수 시장에서 성장"이라면서 "올해 한국GM은 쉐보레와 캐딜락 브랜드 모두에서 폭넓은 세그먼트에 걸친 다양한 신차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한국GM '쉐보레·캐딜락' 신차 쏟아낸다 - 2

이어 "차세대 쉐보레 말리부, 쉐보레 볼트, 캐딜락 V시리즈를 비롯해 다양한 신차를 선보일 예정"이라면서 "회사 조직 내 민첩성과 효율성을 개선하고 투명한 기업 문화 조성과 임직원 개개인의 책임감도 고취해 이기는 문화를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말리부는 지난해 미국에서 구글로 가장 많이 검색된 차량 중의 하나일 정도로 인기를 끌었던 모델이다. 기존보다 고급스럽고 스포츠세단 다운 이미지를 갖췄다는 평가를 듣고 있다.

1.5ℓ 가솔린 터보엔진은 최고 출력 160마력을 낸다. 전방 추돌 경고 시스템, 차선이탈방지 시스템 등도 갖추고 있다.

국내 출시 예정인 쉐보레 볼트는 경쟁사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량(PHEV)과는 차원이 다른 순수 전기차에 가까운 차량이다.

차세대 볼트는 전용 리튬 이온 배터리와 드라이브 유닛, 주행거리 연장 시스템으로 이뤄진 볼텍 시스템을 통해 순수 전기 배터리로만 80km까지 주행한다.

일반적인 PHEV 차량이 30∼50km의 배터리 주행거리를 갖춘 데 비해 차세대 볼트는 순수 전기차의 주행 가능거리에 육박하는 배터리 성능을 갖췄으며 배터리에 축적된 전기 에너지가 20% 이하 수준에 도달할 때까지 엔진 가동 없이 운행한다. 1회 충전과 주유로 최대 676km의 장거리 주행능력을 확보했다.

한국GM은 캐딜락의 고성능 V시리즈 모델인 ATS-V와 CTS-V를 상반기에 국내에 출시하고 하반기에는 럭셔리 대형세단 CT6를 들여올 예정이다. CTS-V는 8기통 6.2리터 슈퍼차저 엔진을 장착해 최고출력 640마력에 달한다.

한국GM은 신차 출시를 앞세운 내수 시장 공략과 더불어 올해 모범적인 노사 문화에도 주안점을 둘 방침이다.

제임스 김 사장은 "상호 신뢰에 기반을 둔 노사 협력 문화를 유지하기 위해 힘쓰겠다"면서 "한국GM이 2년 연속 무파업 임금 협상 타결 등의 모범을 보여온 만큼 앞으로도 많은 부분에서 노사가 꾸준히 소통하고 작은 일에도 협력하는 모습을 통해 화합하는 한 해를 만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GM '쉐보레·캐딜락' 신차 쏟아낸다 - 3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6: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