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성공단 중단> "북한군 총 들고 경계…맨몸으로 돌아왔다"(종합)

"옮길 물량 많은데 인력·시간 턱없이 부족"'정상화 기대' 공단 기업인들, 北 전원 추방에 아연실색'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최재훈 기자 =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에 대응해 북한이 11일 전격적으로 개성공단을 군사통제구역으로 선포하고 남측 인원을 전원 추방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철수 작업을 하던 남측 공단 관계자들은 아연실색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개성공단 중단> "북한군 총 들고 경계…맨몸으로 돌아왔다"(종합) - 2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는 이날 오후 성명을 통해 "개성공업지구에 들어와 있는 모든 남측 인원들을 오후 5시(우리시간 오후 5시 30분)까지 전원 추방한다"면서 "개성공업지구에 있는 남측 기업과 관계기관의 설비, 물자, 제품을 비롯한 모든 자산들을 전면동결한다"고 밝혔다.

이어 "추방되는 인원들은 사품외에 다른 물건들은 일체 가지고 나갈 수 없으며 동결된 설비, 물자, 제품들은 개성시인민위원회가 관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개성공단에 있는 은행 지점에서 일하는 이모(41)씨는 오후 5시께 경기도 파주시 도라산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남측으로 돌아오면서(입경) "개성을 떠날 때까지 추방에 관한 이야기는 전혀 듣지 못했다"며 북측의 갑작스러운 추방 소식에 당혹스러워했다.

함께 입경한 A씨도 "평소 절차대로 입경했다"며 "추방에 관한 이야기는 전혀 듣지 못했다"고 짧게 답했다.

뒤이어 5시 30분에 돌아온 또 다른 봉제업체 근로자 B씨는 "북측에서 트럭은 못 나간다는 얘기를 얼핏 들었다"며 "추방 이야기는 전혀 듣지 못했다"고 했다.

같은 시각 개성공단에서 철수작업을 벌이던 우리측 일부 입주업체 관계자들은 원부자재와 완제품을 모두 포기하고 이날 밤 도라산 CIQ로 황망히 내려와야 했다.

오후 10시께 CIQ를 통해 귀환한 이들은 초췌한 모습이 역력했고 망연자실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무엇보다 북측이 자산동결 조치를 발표하면서 생산된 물자의 반출불가 결정을 내려 빈 트럭으로 돌아와야 했기 때문이다.

개성공단에서 신발 공장을 가동했던 이경섭(59) 씨는 "오전에 다행히 4t 트럭을 이용해 물건을 반출하고 오후에 추가로 완성품을 챙기던 중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관계자들이 공장으로 들어와 물건을 가지고 나갈 수 없다고 말했다"며 "한동안 분위기가 삭막했다"고 전했다.

그는 "공단에 남은 원단과 신발 완제품 등이 가격으로 환산하면 10억원 이상"이라며 "손실도 손실이지만, 앞으로 사업을 어떻게 이어나가야 할지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귀환 근로자 일부는 이날 오후 개성공단과 북측 남북출입사무소의 긴장된 풍경도 전했다.

이날 오후 6시 30분께부터 우리 측 인원은 북측 남북출입사무소에서 3시간씩이나 대기했다. 일부 업체 근로자가 개인 소지품이 아닌 물품을 가져나가려고 하자 북측이 이를 현장에서 압수하는가 하면 인원을 일일이 확인하느라 시간은 한없이 지체됐다.

이제까지 보지 못하던 북한 무장 군인들이 북측 CIQ 앞에 서 있는 모습도 목격됐다.

이날 오전 개성공단에 들어갔다가 오후에 나온 최모(60)씨는 "장총을 든 북한 군인들이 자세를 꼿꼿이 하고 정렬된 모습을 보였다"면서 "숫자는 한 십여명 되는 것 같았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평소와 달리 무장군인의 모습을 보니 다소 긴장도 돼 눈을 마주치지 않으려고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에 앞서 귀환했던 간호사 김모(43) 씨는 "북측 근로자들은 개성공단 중단을 원치않는 분위기였다"며 "오늘 아침에는 평소보다 많은 (북한)군인이 공단 인근과 군사분계선에서 이동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이날 오후 북한의 발표가 있기 전까지 우리 기업체 관계자들은 착잡하고 조용한 분위기 속에 완제품 등을 챙겨 남측으로 넘어왔다.

<개성공단 중단> "북한군 총 들고 경계…맨몸으로 돌아왔다"(종합) - 3

오전 도라산 CIQ를 통해 개성공단에 들어갔다가 낮 12시 30분께 남측으로 다시 넘어온 대다수 개성공단 입주업체 화물차량 운전자들은 '현지 분위기가 어떠냐'는 질문에 "아직은 평소처럼 차분한 상황"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의류용 실 22t을 개성공단에서 대형화물차에 싣고 나온 윤상은(60) 씨는 "오늘 공단 분위기는 평상시와 별반 다르지 않았다"며 "단지 북측 근로자들이 출근하지 않아 완제품 실을 혼자서 차량에 옮겨 싣느라 좀 힘들었다"고 말했다.

이처럼 이날 오후 5시30분까지 입출경은 계획대로 이뤄졌지만 북측 근로자들이 출근을 하지 않아 개성공단 업체 측 대부분이 제품, 자재 운송에 어려움을 겪었다.

한 개성공단 의류업체 법인장은 "각사마다 가용 인원이 1~2명밖에 안 돼 화물트럭 기사와 업무자재, 완제품 일부를 실어내는 것 외에 다른 것은 손도 못 대고 있다"며 "지게차 동원이 필요한 한 업체는 일할 사람이 법인장밖에 없어 (법인장이) 손도 못 대고 가만히 있더라"고 전했다.

그는 "물량 중 약 10~20% 정도 반출한 것 같다"며 "전기, 수도는 현재까지 정상적으로 공급되고 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중단> "북한군 총 들고 경계…맨몸으로 돌아왔다"(종합) - 4

한때 공단에 들어가려고 대기했던 기업체 관계자들은 북한의 이번 조치에 전전긍긍하는 분위기다.

개성공단에서 양말공장을 운영하는 이상협 대표는 "완제품뿐만 아니라 원단 등을 가지고 나와야 하는데 오늘 들어가지 못해 내일을 기대했다"며 "북한의 개성공업지구 폐쇄로 우리 재산들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정부 보상도 보상이지만, 앞으로 공단이 폐쇄되고 수도권 등지에서 새로 사업을 하게 될지도 의문"이라며 "근로자 고용과 월급 등이 개성공단과 비교해 너무 차이 나 앞이 캄캄하다"고 했다.

nsh@yna.co.kr

jhch79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2 0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