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아 마틴 캐나다 상원의원, 장애인 공로상 받아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 최초의 한인 여성 출신 연방 상원의원인 연아 마틴(한국명 김연아) 의원이 캐나다 장애인 재단으로부터 '킹 클랜시' 상을 받았다.

10일(현지시간) 마틴 의원실에 따르면 마틴 의원은 지난 6일 이 재단이 주최한 제32회 밸런타인 갈라에서 캐나다의 장애인들을 위해 힘쓴 점을 인정받아 공로상을 받았다.

캐나다 야당인 보수당의 상원 원내 수석 부대표로 활동 중인 마틴 의원은 지난 2010년부터 한국 장애인 올림픽위원회 명예 고문직을 맡고 있으며 2012~2013년 캐나다 장애인재단 이사직도 역임했다.

마틴 의원은 특히 지난해 5월 상원에 매년 6월을 '시청각 장애인의 달'로 지정하는 결의안을 제출했고 상원은 이를 만장일치로 통과시켰다.

수상식에는 온타리오주 엘리자베스 도스웰 부총독과 주 정부 관리들, 장애인 운동선수, 후원자 등 수백 명이 참석해 마틴 의원의 수상을 축하했다고 의원실이 전했다.

마틴 의원은 수상 소감을 통해 "장애인들이야말로 매일 매일 어려운 일에 맞서고 극복하는 주인공들"이라며 "이들이 작은 도움이나마 줄 수 있도록 나를 움직이는 원동력"이라고 말했다.

연아 마틴 캐나다 상원의원, 장애인 공로상 받아 - 2

jaey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2: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