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거제 해녀' 명맥 잇는다…첫 아카데미 개설


'거제 해녀' 명맥 잇는다…첫 아카데미 개설

'거제 해녀' 명맥 잇는다…첫 아카데미 개설 - 1

(거제=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나이도 잊은 채 바닷속에 뛰어들어 싱싱한 전복·소라·해삼 등을 캐내 생계를 이어나가던 여장부, 해녀가 사라지고 있다는 것은 어제 오늘 이야기가 아니다.

경남 거제지역도 이 같은 사정은 비슷하다. 그런데 이곳에선 해녀들이 명맥을 잇기 위해 조합 결성에 이어 해녀 양성 아카데미를 개설하기로 했다.

거제엔 100여 년 전 새 삶의 터전을 마련하려는 제주도 해녀들이 이주해 집성촌을 이뤘다고 한다.

현재 200여명의 해녀들이 장승포, 해금강, 지세포, 칠천도 해역에서 물질을 하지만 고령화로 해마다 그 수가 줄고 있다.

그나마 물질을 못하는 해녀 수가 늘어 명맥을 경우 유지하는 정도다.

거제 해녀들은 이 상황을 보다 못해 지난해 4월 거제해녀협동조합을 창립했다.

이 해녀조합이 첫 사업으로 해녀를 양성하는 아카데미 과정을 개설한다.

해녀 존속마저 위협하는 상황에서 벗어나고 해녀 문화를 계승·발전시키기 위해서다.

거제해녀협동조합은 '거제해녀 아카데미 제1기생' 20명을 오는 4월 5일까지 모집한다.

해녀에 관심이 있거나 물질을 배우고 체험하려는 20세 이상 50세 미만 여성이 대상이다.

도내서 해녀 아카데미가 열리는 것은 처음이다.

해녀조합은 오는 5월 7일부터 8월 27일까지 매주 토요일 무료로 아카데미를 진행한다.

해녀 기초이론부터 해녀 바로알기, 물질, 안전교육, 해녀 노래 부르기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아카데미를 수료하고 나면 해녀 해설사나 강사로 지원할 수 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12월 제주 해녀의 세계적 희소가치와 보존 가치를 인정해 제주해녀어업을 국가 중요어업유산 제1호로 지정한 바 있다.

거제해녀협동조합 홈페이지(www.hesu.co.kr)를 참고 하거나 전화(☎055-632-2777)로 문의하면 된다.

shch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