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친환경농산물 의무자조금 4월 출범…연 50억원

(세종=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는 4월 친환경농산물 의무자조금이 출범한다고 11일 밝혔다.

친환경농산물 의무자조금은 친환경농업인과 협동조합 등이 자조금 단체를 설립해 납부한 거출액과 총액의 50%를 차지하는 정부출연금을 합해 조성한다.

조성한 금액은 친환경농산물 판로 확대를 위한 소비촉진 홍보사업, 농업인 교육, 기술개발 등 친환경농업 경쟁력 향상에 쓰인다.

친환경농산물 의무자조금 참여 대상은 1천㎡ 이상 유기·무농약 인증을 받은 친환경농업인이다. 콩나물·숙주나물·버섯 등 농업용 재배시설을 이용하면 330㎡ 이상이면 된다.

1천㎡ 미만(농업용 재배시설 330㎡ 미만) 친환경농업인도 한국친환경농업협회에 회원으로 가입하고 자조금 납부 동의서를 제출해 참여할 수 있다.

지난달 말 기준 전체 가입 대상 친환경 농가(5만3천명)의 60.6%(3만2천420명)가 동의서를 냈다. 동의서는 오는 29일까지 주소지 읍·면·동사무소에 내면 된다.

3월 대의원회의를 거쳐 4월에 의무자조금 출범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자조금 사업을 추진한다.

자조금 납부 금액은 10a당 유기 논 4천원(무농약 3천원), 유기 밭 5천원(무농약 4천원)이다.

앞으로 조성할 의무자조금은 정부 출연금 포함 연 5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농식품부는 전망했다.

친환경농산물 자조금은 2006년부터 농협과 친환경농업단체 중심 임의자조금 형태로 운영됐다. 그러나 농업인 참여도가 낮아 거출 금액이 적고 대표성이 부족해 자조금 기능 수행에 한계가 있었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현장에서 친환경농업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농업인이 주체가 되는 의무자조금 출범은 자조금에 대한 우려와 불신을 없애고 친환경농식품 산업이 한 단계 발전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ric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1: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