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양 적조 원인 생물들 유전체 정보은행 세계 첫 구축

김광훈 공주대 교수 연구팀…"사전 들고 적조 연구하는 셈"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해양 적조를 일으키는 원인이 되는 생물종(種)의 모든 유전자 정보를 모은 정보은행을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구축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김광훈 공주대 교수 연구팀이 적조 원인종 및 이들과 상호작용하는 해양생물의 유전자 발현 자료를 정리한 유전체 정보은행(http://genebank.kongju.ac.kr)을 구축했다고 11일 밝혔다.

발현유전체란 생물이 갖고 있는 유전체 가운데 실제 활용되고 발현되는 유전체를 가리킨다. 김 교수는 "적조의 원인종인 생물들이 사용하는 유전자의 총합을 모은 뒤 이를 데이터 베이스화한 것이 유전체 정보은행"이라고 설명했다.

이 정보은행에는 한국 연안에서 적조를 발생시키는 총 18 계통주의 적조 원인종 및 이와 연관된 공생생물에 대한 유전자 정보가 담겼다.

계통주란 공통 조상에서 유래했지만 다른 환경에 적응해 유전자의 발현 형태가 다른 생물들을 가리키는 것으로, 사람으로 치면 백인·흑인·황인 등이 계통주에 해당한다.

이 정보은행에서 제공하는 18 계통주의 유전체 데이터는 미국 국립생물정보센터(NCBI) 및 세계 유전체 데이터 베이스상에 등록되지 않은 것으로, 국내뿐 아니라 세계 최초의 해양 공생생물 및 적조 원인종 발현유전체 은행이다.

정보은행은 12일 개통되며 ID를 발급받아야 이용할 수 있다. 정보은행에서는 각 종들의 유전자 세부 정보, 검색, 유전자 간 상호비교, 유전자 칩을 이용한 환경별 발현량 비교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김 교수는 "유전체 은행이란 생물의 모든 정보를 갖고 있는 사전 같은 것이라고 생각하면 된다"며 "앞으로 사전을 들고 적조의 원인 등을 연구할 수 있게 된 셈"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구단의 성과를 인정받아 세부과제 책임자인 이원호 군산대 교수는 담수·해양 생물학 분야의 국제 학술지 '해로운 조류'(Harmful Algae)의 총편집장으로 선임돼 2017년까지 활동하게 됐다.

이 학술지의 총편집장으로 동양인 학자가 선정된 것은 처음이다.

김 교수는 "이번 정보은행 개통으로 해양 생명 현상에 대한 연구가 활발해지고 매년 막대한 경제·사회적 손실을 낳는 적조의 대책 마련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양 적조 원인 생물들 유전체 정보은행 세계 첫 구축 - 2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