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용산역 HDC 신라면세점서 전남 농수산특산품 판매

(무안=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서울 용산역 HDC 신라면세점에서 전남 농수산특산품을 구입할 수 있게 됐다.

11일 전남도에 따르면 전남도는 용산역 HDC 신라면세점에 농수산특산품 판매장을 개설해 오는 26일부터 공식적으로 운영한다.

전남도는 농수산물 쇼핑몰 공동 브랜드인 '남도미향'을 면세점 입점 대표 브랜드로 지정하고 중국 관광객이 선호하는 유자차, 장흥 무산김, 황칠 등 24개 상품을 판매한다.

특산품 판매장은 면세점 7층에 총 30평 규모의 지자체관 형식으로 운영되며, 용산역에서 열차가 출발하는 전남도와 강원, 충북, 전북도가 함께 참여한다.

도는 중국 등 해외 관광객 취향에 맞는 특산품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면세점 내 판매 품목을 확대하고 중국 내 현지 시장도 개척할 계획이다.

도 관계자는 "호남선 KTX 역사인 용산역 면세점에서 전남 특산품 판매장을 운영하는 것은 중국 등 외국인 관광객에게 전남의 맛과 멋을 홍보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면세점을 방문하는 관광객이 전남 방문으로 이어지도록 관광 홍보에도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shch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1: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