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 대책반 본격 가동(종합)

오늘 오후 차관회의…입주기업 피해지원 대책 논의대책반, 국무조정실장 단장으로 11개 부처 차관(급)으로 구성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개성공단 전면 중단에 따른 입주기업 피해를 지원하기 위해 정부 합동대책반이 본격적으로 가동된다.

정부는 11일 오후 서울청사에서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어 정부 합동대책반을 구성하고, 입주기업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 방향을 논의한다.

정부 합동대책반은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을 단장으로, 기획재정부, 산업통상자원부, 행정자치부, 국토교통부 차관,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중소기업청장 등 11개 부처 차관 또는 차관급 인사들로 구성된다.

합동대책반은 이 날 회의에서는 부처별 지원 방안과 입주기업의 경영 정상화 대책을 논의한다.

특히 경협 보상금 지급, 협력기금 특별대출 지급이나 긴급 안정지자금 지원 등의 재정적 지원 방안 등의 의제가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 2013년 4월 개성공단 중단에 따른 정부합동대책반을 가동해 ▲입주기업 피해 최소화 ▲가능한 범위 내 최대 지원 ▲ 수립한 방안의 신속 시행 등 3가지 원칙을 마련했다.

정부는 당시 입주기업 등을 대상으로 ▲남북협력기금 대출원리금 상환유예 및 특별대출 ▲경협보험금 지급 ▲기업경영을 위한 운전자금 지원 ▲신용보증기금·기술보증기금 특례보증 등을 지원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 대책반 본격 가동(종합) - 2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1: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