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성공단 중단> 인천-평양 친선축구 명맥 끊길 위기

남북관계 급랭…인천시 대북교류 사업도 사실상 '올스톱'
<개성공단 중단> 인천-평양 친선축구 명맥 끊길 위기 - 2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북한의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에 대한 제재로 정부가 개성공단 운영을 중단하는 등 남북관계가 다시 경색국면에 접어들며 인천의 대북교류 사업도 중단 위기에 놓였다.

11일 인천시에 따르면 이달 중 중국 개최를 목표로 추진하던 인천유나이티드FC와 평양 4ㆍ25 축구단의 친선 축구경기는 사실상 무산됐다.

인천유나이티드와 평양 축구단은 2014년과 2015년 각각 2월에 중국에서 친선경기를 가졌지만 올해는 남북관계 악화로 3년 만에 친선경기 명맥이 끊기게 될 전망이다.

인천시는 남북관계 추이에 따라 하반기에라도 친선경기를 추진할 수 있는 여지는 남겨뒀지만, 인천유나이티드의 시즌 일정 등을 고려할 때 친선경기 개최가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계양구청 양궁팀과 북한 4·25 체육단이 참가하는 '남북 활쏘기 대회'도 무산됐다.

시는 친선축구 개최에 즈음해 남북 활쏘기 대회와 양궁 전지훈련을 추진할 계획이었지만 남북관계 악화로 별다른 진전을 없는 상태다.

체육교류 외에 남북 학술교류도 어려워질 전망이다.

인천시는 올해 강화도조약 체결 140주년을 맞아 남북 공동 학술대회를 추진해 왔지만 성사 여부가 불투명해졌다.

시는 강화도 조약이 일본 강압에 의한 불평등 조약이지만 우리나라 최초의 근대조약인 점에 주목하고 조약의 의의와 특성, 조약 체결이 당시 동북아 정세에 미친 영향 등을 주제로 학술대회를 열 예정이었다.

시는 북한 학자들이 참가하는 학술대회 개최를 위해 작년에 통일부 접촉 승인을 받고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수립하기도 했다 .

그러나 지난달 북한의 핵실험 등 남북관계에 돌발 악재가 잇따라 터지며 사업 추진 동력도 상당히 약화했다.

시는 강화도조약 체결일이 1876년 2월 27일이지만 체결일에 구애받지 않고 연내 강화도에서 학술대회를 여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1: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