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불안→안정→또 불안…美언론 "北위성 통제불능 상태"

미군 고위장교 "발사체 탑재 중량 증가는 우려스러워"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지난 7일 발사된 북한의 '광명성 4호' 위성이 한때 궤도에 진입해 안정된 듯 보였으나 또다시 불안정하게 회전하면서 통제 불능 상태가 됐다고 미국 정부 관계자가 밝혔다.

미국 CBS방송은 10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관리들을 인용해 "위성이 또 한 번 우주 궤도에서 통제 불능 상태가 됐고 따라서 무용지물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불안→안정→또 불안…美언론 "北위성 통제불능 상태" - 2

발사 직후 CBS방송을 비롯해 CNN 등 미국 언론은 광명성 4호가 "불안정하게 회전하는 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전날 미국 폭스뉴스 등은 미국 관리를 인용해 북한의 위성이 궤도에 진입해 안정 상태를 보인다고 보도한 바 있다.

광명성 4호 등 북한 위성의 궤도 진입 여부와 위성으로서의 기능에 대한 분석은 시시각각 엇갈리는 양상이다.

북한은 지금까지 발사한 위성 4개가 모두 정상 궤도에 있다고 주장하지만 처음의 2개는 외부의 인정을 받지 못했다.

2012년 발사한 광명성 3호와 7일 발사한 4호는 궤도에는 들어섰다는 평가를 받는다.

CBS방송은 "북한 선전의 나팔수라고 보기 어려운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가 광명성 3호와 4호를 공식 위성 목록에 올렸다"고 설명했다.

NORAD는 위성 분류 번호로 광명성 3호에 39026, 광명성 4호에 41332를 부여했다.

광명성 3호는 지금까지 지구로 신호를 전송한 적이 없다. 4호 역시 교신 여부가 확인되지 않았다.

CBS방송은 "지구로 신호를 보낼 만큼 안정된 적이 없었기 때문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불안→안정→또 불안…美언론 "北위성 통제불능 상태" - 3

위성 기능과 별개로 발사 성공과 탑재 중량 증가에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미 육군 우주미사일사령부 데이비드 만 사령관은 이날 미국 워싱턴DC에서 열린 세미나에 참석해 "위성을 싣고 간 로켓이 이전 발사체의 경우와 비교해 두 배의 중량을 탑재했다는 점이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만 사령관은 "중량의 증가가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한다"며 "무엇이 됐든 궤도에 올려놓을 수 있다면 이는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이어 "우리가 밝힌 것처럼 광명성 4호가 신호를 전송하는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그러나 이는 북한이 미사일 기술과 관련해 얻고자 하는 역량을 반영하며, 이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능력과 관련해 세계 각국에 매우 우려스러운 것"이라고 경고했다.

불안→안정→또 불안…美언론 "北위성 통제불능 상태" - 4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1: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