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봄꽃·단풍·김장 시기, 이제 민간업체가 알려 드려요

기상청, 공공목적 제외한 계절기상정보 서비스 민간으로 이양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기자 = 기상청이 독점 발표해온 계절 날씨정보 가운데 일부를 민간기상업체가 제공한다. 민간이 서비스하는 경우에도 기본 정보는 무료다.

기상청은 안전·방재 등 공공 목적을 제외한 '계절기상정보'의 생산 및 제공을 중단하고 민간으로 넘긴다고 11일 밝혔다.

대상 정보는 봄꽃 개화 예상 시기, 가을단풍 예상 시기, 김장 적정 시기 등이다.

민간 서비스는 올해 봄꽃 개화 예상 시기부터 시작한다. 케이웨더(www.kweather.co.kr), 웨더아이(www.weatheri.co.kr) 등 기상사업체가 정보를 생산해 자사 누리집과 보도자료 등을 활용해 제공한다.

봄꽃(개나리·진달래·벚꽃 등) 개화 예상 시기는 2∼3월 중에 발표된다. 단풍 예상 시기는 9월에, 김장 적정 시기는 11월에 각각 제공한다.

기상정보 서비스의 민간 이양은 사용자의 선택권을 넓히고 다양한 업체의 경쟁을 통해 '날씨경영' 시장을 확대하기 위해서라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기상청은 국민 불편을 줄이고자 민간업체 정보를 자체 누리집(www.kma.go.kr)과 한국기상산업진흥원 누리집(www.kmipa.or.kr)을 통해 안내할 계획이다.

민간업체가 서비스를 하는 경우에도 기상청이 제공할 때와 마찬가지로 기본 정보는 무료로 제공한다. 기업·지역축제 등 특정 사용자가 요구하는 맞춤형 정보의 경우 유료로 제공할 수 있다.

아울러 기상청은 봄꽃 개화와 가을 단풍 등 자연현상의 관측 업무는 계속 유지한다. 관련 정보도 누리집에서 제공한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계절기상정보 서비스의 민간 이양으로 기상산업의 활성화와 민간 기상기술 경쟁력 강화, 일자리 창출 등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봄꽃·단풍·김장 시기, 이제 민간업체가 알려 드려요 - 2

z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