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방부 "개성공단 우발상황 대비…북한군 특이동향 없어"(종합)

"국민의 생명과 안전 최우선으로 다양한 우발상황 대비"
<개성공단 중단> 국방부 "발생 가능한 우발 상황에 대비태세"
<개성공단 중단> 국방부 "발생 가능한 우발 상황에 대비태세"(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이 11일 오전 서울 용산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문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개성공단 중단 관련 질문에 "우리 군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개성공단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우발 상황에 대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이상현 기자 = 국방부는 11일 개성공단에서 만일의 사태가 발생할 경우에 대비해 군사적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문상균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우리 군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개성공단에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우발 상황에 대한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답했다.

문 대변인은 북한군 특이 동향에 대해서는 "현재까지 특이 동향이 식별된 것은 없다"면서도 "앞으로 있을 가능성에 대해서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10일 북한의 잇따른 대형 도발에 대응해 개성공단 잠정 중단을 결정했고 이날 개성공단 내 남측 인원과 장비의 철수 절차를 시작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1: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