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재부 "금융시장 안정적…불안 요인은 남아있어"

금융시장 안정될 때까지 매일 점검회의
이찬우 차관보, 시장상황점검회의 주재
이찬우 차관보, 시장상황점검회의 주재(서울=연합뉴스)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가 11일 서울 중구 국제금융센터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하여 시장상황점검회의를 주재 하고 있다.
<< 기획재정부 제공 >>

(세종=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기획재정부가 변동성이 크게 높아진 국제금융시장 상황이 안정될 때까지 매일 점검회의를 열기로 했다.

유가 하락, 달러화·엔화 환율의 급변동 등 국제금융시장의 불안 요인이 지속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기재부는 11일 오전 이찬우 차관보 주재로 시장 상황 점검회의를 열어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따른 국제금융시장 동향을 점검했다.

기재부는 일단 국내 금융시장이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판단했다.

한국물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은 설 연휴 기간 국제금융시장에서 위험 회피 성향이 고조되면서 상승했으나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뉴욕시장 종가 기준으로 지난 5일 70bp(1bp=0.01%포인트)였던 CDS프리미엄은 9일 76으로 올라섰다가 10일 다시 74로 떨어졌다.

원·달러 환율도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나 시장 불안 요인이 남아있는 만큼 기재부는 거시경제금융회의, 관계기관 합동점검반을 통해 국내외 금융·외환시장과 실물경제 동향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기로 했다.

또 금융시장이 안정될 때까지 당분간 매일 점검회의를 열어 시장 상황을 확인하고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