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학자 "북-중관계,동맹 아니고 한-중관계보다 약해"

"북한, 탈중국 가속화하면서 북-중 관계에 미묘한 변화"

(서울=연합뉴스) 조성대 기자 = 중국과 북한 관계는 동맹 관계가 아니고 북-중 관계는 한-중 관계에 비해 차이가 있다고 중국 학자가 주장했다.

중국의 현실주의 국제정치학자 칭화(淸華)대 당대국제관계연구원 원장 옌쉐퉁(閻學通) 교수는 지난 9일 뉴욕타임스(NYT)와 인터뷰에서 "중국은 북한을 동맹으로 간주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고 미국에 서버를 둔 중화권 매체 둬웨이(多維)가 10일 보도했다.

옌쉐퉁 교수는 "중국 정부는 이미 2013년 북한과 동맹 관계가 아니라고 공개적으로 부인했다"면서 "양국 지도자가 수 년간 정상회담을 하지 않았는데 동맹이면 그럴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유일한 동맹국은 파키스탄 뿐"이라면서 "중국과 북한 관계는 미국의 동맹인 한국과 중국의 관계에 비해서도 오히려 차이가 있다"고 주장했다.

옌 원장은 중국과 미국은 서로 핵무기가 있기 때문에 직접 전쟁에 돌입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중-미간 문제는 상호 경쟁 관계임을 받아들이지 않고 친구로 위장하고 있는 데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둬웨이는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의 말을 인용해 북한이 설 연휴 기간 미사일을 발사함으로써 중국의 체면을 구겼다면서 미국은 중국이 막강한 대북 영향력을 행사해주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이어 북한 김정은 제1국방위원장은 지난 1월 제4차 핵실험을 통해 중국을 냉대했다면서 이는 북한의 탈중국 가속화의 신호라고 진단했다.

中학자 "북-중관계,동맹 아니고 한-중관계보다 약해" - 2

뉴질랜드 웰링턴빅토리아대학 당대중국연구소 주임 보즈웨(薄智躍) 교수는 "북한의 핵실험은 어떤 면에서 베이징 당국에 대한 항의"라면서 "북한은 우리는 무엇이든지 원하는 것을 할수 있는 독립국가이며 중국의 동의를 필요로 하지 않는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해석했다.

미국 사우스캘리포니아대학 시니어 학자 마이클 치노이는 CNN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핵실험을 강행함으로써 중국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크게 모욕했다"면서 "시 주석은 이를 절대로 묵과할 인사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북한 주민들이 중국인을 정말 좋아하지 않고 미워하고 있다"면서 "그들은 중국이 자신들에게 훈수하는 것을 싫어한다"고 덧붙였다.

영국 일간 가디안은 "어린 김정은 위원장은 시 주석의 의사를 전혀 개의치 않고 있다면서 중국은 북한을 그렇게 몰고 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sdc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