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개성공단 철수 예의주시…"안보는 정쟁대상 아니다"

NSC 상임위 열어 대책 논의…개성공단 '정쟁화' 경계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청와대는 11일 남북간 개성공단 철수 문제가 논의됨에 따라 이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만약의 사태 발생에 대비했다.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결정에 대해 북한이 반발하면서 비상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보고, 북한의 움직임에 촉각을 세우면서 대응 태세를 유지한 것이다.

이를 위해 청와대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개성공단 철수 문제 등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의 우선적 관심이 우리 국민의 안전귀환에 있다는 점에서 NSC 상임위에서도 이에 대해 중점을 두고 협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가능성이 높지 않다는 관측이 많기는 하지만, 북한이 우리 국민을 억류할 가능성에 대해서도 NSC 상임위 차원에서 논의가 있었을 것으로 분석된다.

靑, 개성공단 철수 예의주시…"안보는 정쟁대상 아니다" - 2

이와 관련,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어제 통일부에서 발표한 대로 우리 국민의 안전 귀환을 위해 모든 조치를 신속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개성공단 자재 및 장비 철수 문제, 개성공단 단전·단수 문제 등에 대한 남북간 협의 상황에 대해 주시하고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우리 국민 철수 문제 외에도 여러 가지 넘어야 할 산이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외부 공개 일정이 없는 박근혜 대통령도 이날 경내에서 개성공단 철수 문제와 대북 제재 문제 등에 대해 수시로 보고를 받으면서 상황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박 대통령이 북한의 4차 핵실험 및 장거리 미사일 발사 예고 등에 대해 별도 메시지를 냈다는 점에서 개성공단 철수 방침에 대해서도 직접 메시지를 낼 가능성이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지만, 청와대는 일단 상황관리가 최우선이라며 신중 기조를 유지하고 있다.

다만, 청와대 내에선 "체제 유지를 위해 주변국과 남북간 대치를 심화시키는 핵개발은 절대 용인을 할 수 없다"(청와대 참모)는 판단에 따라 박 대통령이 개성공단 문제에 대해 결단을 내렸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런 측면에서 개성공단 가동중단 조치가 정치적 논란이 돼서는 안 된다는 게 청와대 입장이다.

한 참모는 "지금은 매우 엄중한 시기"라며 "국가안보는 정쟁 대상이 아니다"고 말했다.

靑, 개성공단 철수 예의주시…"안보는 정쟁대상 아니다" - 3

solec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