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정, 내일 인천공항서 공항안전·방역대책 협의

안전·보안·방역 현황 점검하고 보완책 마련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정부와 새누리당은 12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에서 공항 안전과 방역 대책 마련을 위한 협의회를 연다.

세계적인 '허브 공항'으로 성장한 인천공항에서 최근 수하물 처리 지연 사태와 밀입국 사고가 일어나고 북한의 도발 및 테러 위협도 증가한데다 지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가능성마저 제기되는 데 따른 예방 차원이다.

당정은 이날 협의회에서 공항 안전과 보안 현황, 방역 체계 등을 체계적으로 점검하고 개선책과 보완책을 논의한다.

김무성 대표 주재로 열리는 협의회에는 김정훈 정책위의장과 국회 관련 상임위 소속 의원, 강호인 국토교통부 장관, 법무·보건복지·안전행정부 고위관계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 정책위의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10년간 세계공항 서비스 평가 1위를 차지한 인천공항에서 요즘 믿기 어려운 일이 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면서 "수하물 지연, 밀입국자 문제 등 총체적 난맥상을 보여줬고 최근 유행하는 지카 바이러스 방역과 테러 방지 등 공항 안전도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정, 내일 인천공항서 공항안전·방역대책 협의 - 2

run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0: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