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농구> KCC·모비스·오리온, 1위와 MVP '양보 없다'

세 팀 맞대결에서 희비 갈릴 듯
KCC와 모비스의 경기 모습.
KCC와 모비스의 경기 모습.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프로농구 2015-2016시즌이 막바지에 다다랐지만 정규리그 1위의 향방은 아직 오리무중이다.

11일 현재 전주 KCC가 32승18패로 선두를 달리는 가운데 0.5경기 차로 울산 모비스(31승18패)가 2위, 고양 오리온(31승19패)은 또 0.5경기 차로 3위에 올라 있다.

KCC와 오리온이 4경기, 모비스는 5경기를 남겼다.

KCC와 오리온은 남은 경기에서 다 이기면 자력으로 정규리그 1위가 될 수 있다. 모비스는 전승하더라도 KCC 역시 전승을 하면 정규리그 1위에 오를 수 없다.

1위 경쟁의 분수령은 13일 경기도 고양에서 열리는 오리온-모비스 경기와 16일 전북 전주의 KCC-오리온 경기다.

동률로 시즌이 끝나면 세 팀 상대 전적을 따지게 되는데 KCC와 모비스는 KCC의 4승2패 우세, 모비스와 오리온은 모비스의 3승2패 우위다. 오리온은 KCC에 3승2패로 앞서 있다.

최근 기세가 가장 좋은 팀은 KCC다.

무려 12년 만에 8연승까지 내달리며 시즌 내내 이어져 온 모비스와 오리온의 '양강 체제'를 깨고 단독 1위에 올랐다.

안드레 에밋이 연일 고감도 득점포를 가동하고 있으며 하승진과 허버트 힐이 버티는 골밑 높이는 10개 구단 가운데 단연 압도적이다. 또 전태풍과 김태술이 조율하는 가드진 역시 안정적이다.

모비스는 양동근과 함지훈이 팀의 중심을 잡는 가운데 송창용, 천대현, 전준범 등이 돌아가며 쏠쏠한 활약을 펼쳐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다.

승리를 자축하는 오리온 선수들.
승리를 자축하는 오리온 선수들.

그러나 2월 들어 치른 네 경기에서 평균 득점이 64.3점에 그칠 정도로 공격 난조가 눈에 띈다. 양동근, 함지훈에게 부담이 몰리면서 시즌 막판 체력 저하로 이어졌다는 지적도 나온다.

오리온은 시즌 도중 부상으로 2개월 이상 결장했던 애런 헤인즈가 최근 복귀했으나 조직력이 아직 완벽하지 못하다.

헤인즈가 없는 사이 펄펄 날았던 조 잭슨도 헤인즈가 들어온 이후 오히려 주춤한 모양새다.

결국 오리온이 13일 모비스, 16일 KCC와 연달아 맞붙는 경기 결과에 따라 선두권 순위 다툼의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정규리그 1위가 어느 팀이 되느냐에 따라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의 향방도 정해질 가능성이 크다.

KCC가 1위를 굳힌다면 평균 11점에 2.6어시스트인 전태풍, 8.6점에 7.5리바운드의 하승진이 후보로 급부상하게 된다.

또 모비스가 1위로 시즌을 끝내면 역시 양동근(13점, 5.4어시스트), 함지훈(11.4점, 5.8어시스트)으로 후보군이 좁혀진다.

오리온의 경우라면 이승현(11.5점, 5.6리바운드), 문태종(11.8점, 4리바운드)의 MVP 가능성이 커진다.

한편 신인상은 정성우(LG), 한희원(전자랜드), 이동엽(삼성)의 경쟁으로 좁혀진 양상이다.

정성우는 평균 4.3점에 2.7어시스트로 최근 가장 돋보이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한희원은 평균 4.8점으로 신인 가운데 최다 득점을 기록하고 있으며 이동엽은 평균 득점은 2.7점이지만 6강에 오른 팀 신인 가운데 가장 좋은 기록을 내고 있다는 점이 고려 대상이다.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9: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