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꿈·끼 팍팍'…대전시 중학교 자유학기제 지원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는 올해 자유학기제 전면 시행을 앞두고 중학생들의 꿈과 끼를 키워주기 위한 39개 진로탐색·체험프로그램을 개발해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들 프로그램은 시 자체개발 24종과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소속 대덕특구 연구기관의 15개 프로그램이다.

'꿈·끼 팍팍'…대전시 중학교 자유학기제 지원 - 2

시는 또 진로탐색·체험 강사인력풀 102명을 구성해 분야별로 특강을 원하는 학교에 출강해 지원하도록 하고, 학생 진로교육 등에 폭넓은 식견을 갖춘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13명으로 구성된 '꿈·끼 팍팍지원단'도 운영한다.

시는 시교육청 협조를 받아 자유학기제를 전면 시행하는 시내 88개 중학교를 대상으로 진로탐색·체험 프로그램과 강사 인력 지원에 대한 수요조사를 하고 3월부터 자유학기제 운영을 본격 지원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해 시교육청과 자유학기제 활성화 업무협약을 하고 자유학기제 활성화 지원계획을 수립, 중학생 눈높이에 맞는 진로탐색·체험 프로그램 33개(대전시 22개, 대덕특구 연구기관 11개)를 개발해 운영했다.

중학교 자유학기제 운영 활성화에 기여한 이같은 공로 등으로 부총리겸 교육부 장관 기관표창을 받았다.

손철웅 시 정책기획관은 "올해는 자유학기제가 본격 시행되는 첫해이므로 시 산하 각 실·국·사업소 및 출자·출연기관별 우수 교육자원을 활용해 중학생 눈높이에 맞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대덕특구 내 연구기관에서도 과학기술 체험프로그램을 적극 운영해 과학기술에 대한 흥미유발과 진로탐색·체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