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검사외전' 설 연휴 역대 최다 관객…닷새간 476만명 모아

스크린 독점 논란 가열, CGV는 예약률 낮은 영화 편성까지 바꿔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황정민·강동원 주연의 영화 '검사외전'이 설 연휴 역대 최다 관객을 모았다.

11일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검사외전'은 설 연휴였던 지난 6∼10일 닷새간 전국 1천806개 스크린에서 4만5천147회 상영되면서 476만4천38명(매출액 점유율 71.5%)이 관람했다. 누적 관객 수는 개봉 8일 만에 637만6천493명에 이르렀다.

특히, '검사외전'은 지난 9일 하루에만 관객 117만4천703명을 동원했다. 하루 관객 100만명 이상 관람은 그간 '명량'과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밖에 없을 정도로 드문 기록이다. '검사외전'의 지난 9일 일일 관객 수 기록은 '명량'(125만7천380명)에 이은 역대 2위다.

또 이 영화는 현재 좌석점유율(상영관 전체 좌석 가운데 관람권이 판매된 좌석의 비율) 54.6%, 실시간 예매율 46.0%로 여전히 1위를 달리고 있다.

'검사외전'의 흥행몰이에 힘입어 닷새간 극장을 찾은 관객은 총 670만6천416명으로, 역대 설 연휴 최다 관객이다.

영화시장분석가 김형호 씨는 "1월 관객 수가 예년보다 급감했는데, 설 연휴에 그만큼 몰린 듯하다"며 "그간 볼 영화가 없다며 실망한 관객들이 일시에 극장에 나오면서 '검사외전'에 쏠림현상이 두드러진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검사외전'의 흥행질주는 유쾌한 이야기와 배우들의 열연 덕분이기도 하지만, 스크린 독점도 일조했다.

전국에 있는 스크린 수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총 2천424개다. 지난 설 연휴에 전체의 75%에 가까운 스크린을 '검사외전'이 차지했던 셈이다.

한 누리꾼은 "다른 영화를 보고 싶어도 볼 수가 없다"면서 "작품성을 떠나 이게 정말 한국영화 발전을 위해서 올바른 현상인지 모르겠다"고 성토했다.

여기에 CGV는 예약률이 낮은 영화의 편성을 '검사외전'으로 바꾼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에 불을 지폈다.

CGV는 서울, 경기, 대구 등지에서 예약률이 저조한 '쿵푸팬더3' 아이맥스 영화에 대해 예매자들에게 전화를 걸어 예약을 바꿔달라고 요청했다. 상영관을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 이유였다.

이에 대해 CGV 관계자는 "설 연휴에 '검사외전'에 관객이 몰리면서 일부 아이맥스 상영관에서 예약이 저조한 영화를 다른 영화로 바꿔 편성하는 일이 있었다"면서 "다시는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하겠다"고 사과했다.

잭 블랙이 주인공 포의 목소리를 연기한 '쿵푸팬더 3'는 같은 기간 124만7천849명(18.5%)을 끌며 박스오피스 2위를 차지했다. 지난 10일까지 누적 관객 수는 326만7천134명에 달했다.

이 영화는 설 연휴 닷새간 전국 954개 스크린에서 총 2만197회 상영됐다. '검사외전'의 절반 수준이다.

'검사외전' 설 연휴 역대 최다 관객…닷새간 476만명 모아 - 2

redfla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