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NH투자 "할랄시장 2019년에 3조7천억달러에 달할 것"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NH투자증권[005940]은 앞으로 중동과 동남아시아의 소비성향이 확대되면서 할랄 제품 수출 기회도 늘어날 것이라고 11일 전망했다.

김병연 연구원은 "무슬림 인구는 전 세계에서 20% 이상을 차지하는 18억명으로 추산된다"며 "무슬림이 사용하는 음식료와 화장품, 의약품 등 할랄 산업 규모는 2019년에 3조7천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랍어로 '허용된 것'이라는 뜻의 할랄은 무슬림이 먹고 쓸 수 있는 모든 식품과 제품을 의미한다.

그는 "무슬림이 사용하기에도 부족한 할랄 제품은 최근 친환경 제품으로 인식되면서 비무슬림에게도 인기를 끌고 있다"며 "음식료와 화장품 등 생활용품뿐 아니라 미디어와 의약품 등도 할랄 제품 성장이 가시화하면 주가 상승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국내 기업 중 할랄 제품 인증을 받은 곳은 사조산업[007160], 신세계푸드[031440], CJ제일제당[097950], 풀무원[017810], 농심[004370], 삼양식품[003230], 롯데칠성[005300], 롯데제과[004990], 대상, 남양유업[003920], 빙그레[005180], 오리온[001800], KT&G[033780] 등이다.

indi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