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재미동포 청년 밴드, 美 뉴저지서 윤동주 추모 공연

'눈 오는 지도' 9년째 무대 꾸며…위안부 할머니 위로 순서도 마련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를 생각하고 기억하면서 항일 시인 윤동주(1917∼1945)를 추모하는 공연이 미국에서 열린다.

재미동포 청년들로 구성된 밴드 '눈 오는 지도'는 오는 20일 오후(현지시간) 뉴저지 티넥의 참빛교회에서 윤동주 71주기 추모공연을 연다.

밴드 이름은 윤동주의 시 제목에서 따왔다. 시는 "순이(順伊)가 떠난다는 아침에 말 못할 마음으로 함박눈이 내려, 슬픈 것처럼 창 밖에 아득히 깔린 지도 위에 덮인다"로 시작한다.

밴드는 리더 겸 작곡가인 한은준(기타) 씨를 비롯해 박수진(보컬), 김성희(건반), 송태승(베이스), 차승현(드럼) 씨로 구성됐다.

지난 2005년 밴드가 결성됐고 2년 뒤부터 뉴욕을 비롯해 캐나다 토론토, 한국 연세대, 일본 릿교대 등지에서 공연을 펼쳤다.

이들은 광복을 불과 6개월 앞둔 1945년 2월 16일 만 27세의 나이로 일본의 감옥에서 세상을 떠난 윤동주를 기리고자 9년째 추모공연을 마련하고 있다.

처음에는 미국 버클리와 맨해튼 음대, 뉴욕주립대 등에서 음악을 전공한 청년들이 모여 밴드를 결성했다. 공연까지 열었다가 졸업과 함께 멤버가 흩어졌지만 한은준 씨가 새 멤버를 충원해 공연의 맥을 이어가고 있다.

이 밴드는 2008년 윤동주의 대표 시인 '서시', '별 헤는 밤' 등 14수에 곡을 붙여 노래를 만들고 CD를 발매하기도 했다.

한 씨는 11일 "인간의 존엄이 짓밟힌 광기 어린 시대, 인간답게 살고자 했던 윤동주와 같은 고뇌를 하며 살았던 이들을 기억하고 추모하기 위해 공연을 마련했으며, 특히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들의 상처를 조금이나마 보듬고 결국 정의가 승리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재미동포 청년 밴드, 美 뉴저지서 윤동주 추모 공연 - 2
재미동포 청년 밴드, 美 뉴저지서 윤동주 추모 공연 - 3

ghw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9: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