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코스피, 장중 1,870선 붕괴…악재 '쓰나미'


코스피, 장중 1,870선 붕괴…악재 '쓰나미'

코스피 급락 1900도 무너져
코스피 급락 1900도 무너져(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설 연휴를 마치고 개장한 증시가 북한 리스크와 일본 등 해외 증시 급락 등의 악재가 한꺼번에 반영되며 급락세를 보인 가운데 서울 영등포구 여의동 증권거래소앞에 설치된 증시 하락을 상징하는 곰동상 뒤로 코스피 지수가 하락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유현민 기자 = 설 연휴를 마치고 개장한 증시가 11일 북한 리스크와 일본 등 해외 증시 급락 등의 악재가 한꺼번에 반영되며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코스피는 이날 오전 9시13분 현재 전 거래일보다 42.67포인트(2.22%) 내린 1,875.12를 나타내고 있다.

지수는 45.11포인트(2.35%) 내린 1,872.68에 출발한 뒤 가파른 우하향 곡선을 그리며 1,867.88까지 떨어졌다가 낙폭을 일부 만회, 1,870선 초중반에서 움직이는 양상이다.

설 연휴 기간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 일본을 비롯한 글로벌 증시의 급락 영향으로 투자심리가 꽁꽁 얼어붙었다.

김병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일본 증시 폭락, 도이치뱅크 파산 가능성 등 악재가 산적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선제적으로 조정을 받은 한국은 선진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하방 경직성을 보일 것"이라고 진단했다.

코스닥도 이날 전 거래일보다 2% 이상 하락한 채 장을 시작했다.

이날 오전 9시13분 현재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5.36포인트(2.25%) 내린 665.95를 나타내고 있다.

hyunmin6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9: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