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할랄 관광상품으로 중국 무슬림 24명 첫 방한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한국관광공사는 중국 무슬림을 겨냥해 처음으로 개발한 할랄 방한관광상품으로 24명이 방한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4박 5일간 한국 이슬람교 중앙회(KMF)의 인증을 받은 할랄식당에서 비빔밥, 삼계탕 등 한국 음식을 맛보고 서울 주요 관광지를 둘러볼 예정이다.

이 상품은 관광공사의 '중국어판 한국 할랄식당 가이드북', 아시아나항공 등 국내외 여행사들과 공동으로 개발한 전 일정 할랄식 제공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짜였다. 북촌한옥마을, 청계천, 동대문, 명동 등 서울의 주요 관광지 방문도 포함된다.

관광공사는 지난해 6월 중국 무슬림 시장조사를 시작했으며 11월 중국 서북 3성의 이슬람교 유력인사, 언론인, 여행사 관계자들을 한국으로 초청해 할랄 인증식당·기도실과 주요 관광지 사전답사를 마쳤다.

지난해 12월에는 닝샤(寧夏) 회족자치구의 인촨(銀川)시에서 무슬림 1천200명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무슬림 특화 방한관광상품 '한국할랄여행(2종/서울 4박 5일, 서울·강원 5박6일)'과 중국어판 '한국 할랄음식 가이드북'을 소개했다.

중국 무슬림은 7세기 당나라 때 비단길을 통해 들어온 아라비아와 페르시아인의 후손으로, 회족·위구르족 등 10개 소수민족 2천32만명이 서북 내륙을 중심으로 거주하고 있다.

이들도 할랄음식(무슬림의 율법에 따라 도축된 육류와 가공·조리된 식품)만을 선호하지만 그동안 한국 내 무슬림 편의시설에 대한 중국어 정보가 부족했다.

전용찬 한국관광공사 시안지사장은 "향후 할랄인증식당 확대 추이에 따라 제주·부산 등 타 지역 연계 중국 무슬림 특화상품도 지속 개발할 예정"이라며 "우선 올해 1천명 이상의 중국 무슬림 관광객을 유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9: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