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결별통보 연인 스토킹하다 구속 40대 출소후 또 해코지


결별통보 연인 스토킹하다 구속 40대 출소후 또 해코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결별을 통보한 연인에게 스토킹과 협박을 일삼다 구속된 40대 남성이 출소 후에도 계속 해코지를 하다가 다시 철창신세를 지게 됐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범죄와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문모(42)씨를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문씨는 자신이 다니던 회사 영업사원으로 근무하던 J(43·여)씨와 작년 1월부터 4월까지 교제했다. 그러나 문씨가 집착이 심하고 의심이 지나치다고 여긴 J씨는 그에게 헤어지자고 요구했다.

그러자 문씨는 J씨에게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와 카카오톡 메시지를 계속 보내며 스토킹했다. J씨가 행실이 문란하다는 헛소문을 회사에 퍼뜨리고, J씨를 집앞에서 기다리다 끌고 가 성폭행을 시도하기까지 했다.

견디다 못한 J씨가 경찰에 신고해 문씨는 그해 5월 구속됐다.

문씨는 구치소에서 "다시는 찾아가지 않겠다"며 J씨에게 여러 차례 편지를 보내고 각서를 쓰는 등 합의를 시도했다. J씨는 문씨가 실형을 받으면 출소 후 보복당할 수 있다는 우려에 결국 합의했다.

작년 7월 문씨는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를 받고 출소했다.

그러나 문씨는 출소한 지 며칠 지나지 않아 J씨에게 연락해 다시 만나자고 요구했다.

두려움을 느낀 J씨가 반응하지 않자 문씨는 휴대전화 3대를 개통해 최근까지 전화를 걸거나 메시지를 보내 "고통 없이 죽이겠다", "가족을 가만두지 않겠다"는 등 협박을 일삼았다.

한밤중에 전화를 걸어 음란한 소리를 내거나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 J씨의 행실이 문란하다는 거짓말을 올리는 등 문씨의 태도는 작년 구속되기 전과 전혀 달라지지 않았다.

결국 J씨는 문씨를 다시 경찰에 신고했고, 경찰은 "출소 직후 범행을 거듭하는 등 죄질이 나쁘고 추가 피해가 우려된다"며 이달 6일 그를 구속했다.

문씨는 구속된 이후 J씨에게 "지난번 합의금의 10배를 주겠다"며 또다시 합의를 시도했다. 그러나 J씨는 전혀 합의할 의사가 없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가 심각한 불안에 시달리고 있어 심리 및 법률 상담지원 등 피해자 보호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며 "연인 간 벌어지는 '데이트 폭력'은 재범과 보복피해 우려가 커 엄중한 처벌과 피해자 보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pul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