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생포 고래포수 만나고 명품 막걸리 마시고…

일본 관광객 유혹하는 울산 관광상품 '주목'
화려한 울산대교 야경
화려한 울산대교 야경<<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고래잡이 포수와 만나 과거 고래잡이 이야기를 듣고 명품 막걸리와 언양 떡갈비를 먹으며 맛 기행도 하고….

울산시와 일본 여행사가 일본 관광객을 위해 전략적으로 내놓은 상품이다. 13일부터 15일까지 2박 3일간 첫선을 보인다.

일본 관광객 50명은 겨울철새 떼까마귀 5만5천 마리의 군무, 바다·강·산업현장·항만이 어우러진 울산대교 야경, 활어를 볼 수 있는 정자항 등을 둘러본다.

울산 태화강 상공의 떼까마귀
울산 태화강 상공의 떼까마귀<<연합뉴스 자료사진>>

또 국내 최대 규모의 외고산 옹기마을에서 옹기 만들기를 체험하고, 태화루와 태화 전통시장을 찾는다.

특히 장생포 고래마을에서는 고래잡이 포수를 만나 과거 고래잡이 이야기를 듣는다.

일본은 국제포경협회(IWC)가 연구용 포경을 허용한 국가로 고래 연구와 고래고기 음식문화가 발달했기 때문에 일본인들은 고래에 대해 관심이 높다고 울산시는 설명했다.

맛기행 코스는 울산의 숨은 자원이다.

신라 때 진상품으로 알려진 언양 떡갈비(불고기)를 먹고, 2012 서울 핵안보 정상회의 건배주였던 명품 막걸리 '복순도가'를 마신다.

청정해역 강동 해안에서는 참가자미국과 돌미역을 먹고, 새해 우리나라에서 해가 가장 빨리 뜨는 간절곶에서는 해빵을 시식한다.

전통 옹기 만들기 체험
전통 옹기 만들기 체험<<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상품은 비용이 100만원 이상이지만 여행지와 일정을 미리 알려주지 않는 '한국 미스터리 투어'를 콘셉트로 지난 12월과 1월 두 달간 모집한 결과 50명이 신청했다.

한국을 잘 아는 일본 여배우 구로다 후쿠미(黑田福美)씨와 여행작가 핫타 야스시(八田靖史)씨가 한국 삼진여행사와 손잡고 모집했으며, 세부 여행지와 일정은 핫타 야스시가 1월에 울산을 답사하면서 울산시의 안내로 짰다. 관광객에게는 이달 1일 일정을 공개했다.

울산시는 이번 여행이 성공하면 상품을 체계화해 일본 관광객 유치에 활용할 방침이다. 이 상품에 임진왜란 때 일본이 지은 '학성'과 '서생포왜성'을 포함하면 인기가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울산시 강종진 관광진흥과장은 11일 "일본 관광객의 여행문화는 수준이 높다"며 "이들을 위한 차별화된 상품을 만들어 관광산업을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leey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