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개성공단 철수 난항 예상…南관리위-北총국 오늘 협의 개시

안전 귀환 최우선…설비 철수·물자반출 놓고 갈등 불거질 듯북측, 어제 개성공단 전면가동 중단 통보받고 강력 반발
<개성공단 중단> 임진각 입구 도로에 대기중인 트럭들
<개성공단 중단> 임진각 입구 도로에 대기중인 트럭들(파주=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11일 경기도 파주시 통일대교에서 연결되는 자유로 끝지점 도로가에 개성공단에서 실려 나오는 화물들을 옮겨 싣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 트럭들이 대기중이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결정에 따라 남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와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간 개성공단 철수 관련 협의가 11일 시작될 예정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어제(10일) 북측 총국에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 결정을 통보하면서 오늘(11일) 남측 인원 등의 철수 절차와 관련한 제반사항을 논의하자고 제안했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내 남측 인원과 자재, 완제품, 설비 등의 철수와 관련한 논의는 단계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우리 정부는 북측과 개성공단 남측 인원의 안전한 귀환과 관련한 논의를 우선 진행할 방침이다.

이 당국자는 "우리 국민의 신변 안전이 최우선이기 때문에 남측 인원 철수와 관련한 통행계획을 우선 (북측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측 인원 철수에 이어 개성공단에 입주한 우리 기업의 장비와 자재, 완제품 반출 절차와 관련한 협의도 이뤄질 전망이다.

개성공단 철수 난항 예상…南관리위-北총국 오늘 협의 개시 - 2

남측 관리위가 전날 북측 총국에 개성공단 가동 전면중단 방침을 통보할 때 북측 총국이 반발한 점을 고려할 때 물자 반출을 놓고는 남북 간 갈등이 불거질 공산이 크다.

정부 당국자는 "기본원칙은 각 기업의 설비와 자재, 보관 중인 완제품을 모두 철수시킨다는 것이지만, 이와 관련해서는 북측과 협의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북측은 금강산 관광 중단 때처럼 우리 기업의 자산에 대한 동결 조치를 취하면서 설비 등의 반출을 막을 가능성도 있다.

아울러 미지급된 북측 근로자 임금과 우리 기업이 북한 당국에 내야 하는 세금 정산 문제도 남측 관리위와 북측 총국의 협의 대상이다.

개성공단에 대한 단전, 단수 조치는 남측 인원과 장비에 대한 철수 논의가 마무리된 시점에서 북측과의 협의가 시작될 전망이다.

단전·단수 조치에 대해서는 북측은 강력히 반발할 가능성이 있다. 개성에 거주하는 일부 북한 주민들은 우리 측이 공급하는 식수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hoj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8: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