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英佛-러시아, 시리아 폭격 중단 놓고 유엔서 정면충돌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참석국들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에서 러시아에 시리아 알레포 지역 폭격 중단을 요구했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러시아의 공습을 등에 업은 시리아 정부군은 반군이 장악했던 알레포 일대에서 점령 지역을 넓혀가고 있다.

英佛-러시아, 시리아 폭격 중단 놓고 유엔서 정면충돌 - 2

안보리 상임이사국 중 프랑스와 영국이 나섰다.

프랑수아 델라트르 프랑스 유엔대사는 "한 가지 분명히 밝히자. 시리아 정부나 그 동맹국의 호의를 부탁하는 것이 아니다. 이는 그들의 의무"라고 강조했다.

델라트르 대사는 "시리아 정부와 그 동맹국들은 한 손으로 반군을 파괴하려고 하면서 다른 손으로 그들에게 손을 내미는 척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매슈 라이크로프트 영국 유엔대사도 "러시아가 정말 그들의 의무를 다하는지에 대해 영국과 다른 국가들이 가진 우려에 러시아로부터 적절한 응답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거들었다.

이날 회의 소집을 요청한 뉴질랜드의 제라드 반 보멘 유엔대사는 "러시아의 공습이 알레포 위기의 직접적인 원인"이라며 "정부군 공격으로 난민 3만 명이 발생했고 반군 지역의 30만 명이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英佛-러시아, 시리아 폭격 중단 놓고 유엔서 정면충돌 - 3

러시아는 그러나 각국의 요청을 일축했다.

비탈리 추르킨 러시아 유엔대사는 "러시아는 현재 하는 일에 대해 사과하지 않을 것"이라며 "러시아는 매우 투명한 방식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반박했다고 독일 dpa통신이 전했다.

추르킨 대사는 "테러 조직과 각종 극단주의 단체들이 전투를 벌이는 상황에서 인도적 차원의 공습 중단을 대뜸 선언하는 것은 비현실적"이라며 공습을 계속 이어갈 것임을 시사했다.

추르킨 대사는 또 "안보리 일부 국가들이 인도적 사안을 이용해 정치적 협상에 영향을 미치려 한다"고 비난했다.

안보리 상임이사국과 터키, 이란, 사우디아라비아 등 17개국이 참여하는 '국제적시리아지원그룹'(ISSG)은 11일 독일 뮌헨에서 회동, 이달 25일 스위스 제네바로 예정된 정부군과 반군의 평화회담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英佛-러시아, 시리아 폭격 중단 놓고 유엔서 정면충돌 - 4

j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8: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