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 정상급 의학연구소·학술지, '지카와의 전쟁'에 힘합친다

네이처·사이언스·게이츠재단 등 31개기관 정보공유…에볼라 사태 '반면교사'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세계 정상급 연구기관과 학술지, 재단이 지카 바이러스 퇴치를 위해 모든 관련 데이터와 전문지식을 공유하는 등 힘을 모으기로 했다.

10일(현지시간) AFP, 신화통신 등에 따르면 권위 있는 과학·의학 학술지 네이처, 사이언스, 랜싯과 미국 국립보건원(NIH), 중국과학원, 프랑스 파스퇴르연구소, 빌 앤드 멀린다 게이츠 재단 등 31개 기관은 지카와의 싸움에서 데이터가 중요한 수단이라면서 이렇게 밝혔다.

일본 의료연구개발기구, 남아프리카공화국의학연구원, 웰컴트러스트, 뉴잉글랜드저널오브메디슨, 공중과학도서관-과학저널(PLoS-Science Journals), 국경없는의사회(MSF) 등도 참여한다.

참여하는 학술지들은 지카 바이러스를 다루는 모든 콘텐츠를 무료로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고, 연구 재단들은 연구원들에게 지카와 관련한 최종 연구 결과뿐 아니라 중간 과정의 자료들까지 세계보건기구(WHO) 등과 공유하도록 할 예정이다.

통상적으로 연구 결과의 발표 과정은 길고 더디며 최종적으로 저널에 실릴 때까지 외부에 공개되지 않는다.

참여 기관들은 "자료 공유를 위해 나서는 것과 그렇게 하지 않았을 때의 결과물은 에볼라와 지카 유행에서 극명한 차이를 가져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백신·치료제 개발을 돕는 연구에 제각각 나섰지만 1만1천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에볼라 사태를 반면교사로 삼겠다는 뜻이다.

이들 기관은 "국제적 우려가 있는 공중보건의 위기라는 측면에서 모든 관련자가 이 전쟁에서 쓸모가 있을 수 있는 모든 정보를 열어두는 일이 필수"라고 강조하면서 다른 기관에도 동참을 촉구했다.

전문가들은 이런 움직임이 공중보건 연구에서 중대한 변화가 될 것이라며 환영하고 있다.

트루디 랭 글로벌헬스네트워크 사무총장은 "우리는 지카가 소두증을 유발한다는 것을 증명해야 하고 임신 중 감염이 무엇에 손상을 일으키는지 알아야 하며 더 좋은 진단 수단을 개발해야 한다"며 "이런 의문을 동시에 고민하기 위해 자료 공유가 가능한 한 빨리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카 바이러스는 임신부가 감염됐을 때 소두증 신생아 출산 위험이 있는 것으로 의심되고 있으며 현재 치료제나 백신이 없다.

세계 정상급 의학연구소·학술지, '지카와의 전쟁'에 힘합친다 - 2
세계 정상급 의학연구소·학술지, '지카와의 전쟁'에 힘합친다 - 3

cheror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8:4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