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통시장 설 대목 과열 없었다…"차분한 분위기"

가입자 유치는 'LGU+ > KT > SKT'
자료사진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설 연휴 이동통신 시장은 평소보다 활기를 띠었지만 대목치고 차분한 분위기를 유지했다.

1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 5∼10일 SK텔레콤 가입자는 1천249명, KT 가입자는 216명 각각 순감했다. 두 회사에서 이탈한 가입자 1천465명은 LG유플러스가 모두 흡수했다.

SK텔레콤은 5∼9일 사흘 동안 가입자 1천471명을 잃었으나 10일 222명을 되찾았다. SK텔레콤과 KT가 밀고 밀리는 쟁탈전을 벌이는 동안 LG유플러스는 꾸준히 가입자 순증을 기록했다.

작년 설 연휴 닷새 동안 SK텔레콤 가입자가 6천500명 이상, KT 가입자가 380명 이상 각각 순감하고 LG유플러스가 우세를 보인 것에 비해 올해 사업자별 격차는 크지 않았다.

이번 설 연휴 알뜰폰을 제외한 전체 번호이동 수치는 하루 평균 1만7천127건으로 집계됐다. 방송통신위원회가 시장 과열 기준으로 삼는 하루 2만4천건에 크게 못 미쳤다.

방통위 관계자는 "일부 리베이트가 불법 페이백으로 사용되는지 집중적으로 감시했다"며 "시장 모니터링 결과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를 유지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표> 설 연휴 이동통신 3사 번호이동 현황

(단위:건)

통신사5일6일9일10일
SK텔레콤-205-1,011-255222
KT150297-320-343
LG유플러스55714575121
전체 번호이동18,38319,79813,36616,960

※ 알뜰폰 제외, 7∼8일은 이통 3사 전산 휴무일.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8: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