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최고몸값은 야구>축구>농구>배구


<프로야구> 최고몸값은 야구>축구>농구>배구

한화 간판타자 김태균(연합뉴스 자료사진)
한화 간판타자 김태균(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의 간판타자 김태균(34)이 국내 4대 프로 스포츠를 통틀어 5년 연속 '연봉킹' 자리를 유지했다.

KBO가 11일 발표한 KBO 소속선수 등록 및 연봉 자료를 보면 김태균은 올해 연봉이 16억 원에 이른다.

이는 신인과 외국인 선수를 제외한 10개 구단 등록 선수 526명 중에서 단연 으뜸이다.

일본에서 돌아온 2012년부터 한국 프로스포츠 사상 첫 연봉 15억 원 시대를 열어 젖인 김태균은 지난해까지 같은 금액으로 최고 연봉자 자리를 놓치지 않았다.

지난 시즌을 마친 뒤 자유계약선수(FA)로 풀린 김태균은 소속팀인 한화와 4년 총 84억 원에 잔류 계약을 했다. 계약금이 20억 원, 연봉은 16억 원이다.

김태균의 연봉은 야구판은 물론 국내 4대 구기 스포츠에서도 최고액에 해당한다.

프로야구와 함께 국내 프로스포츠의 양대 산맥으로 꼽히는 프로축구에서는 전북 현대의 스트라이커 이동국(11억 1천256만 원)이 최고 연봉자다.

하지만, 이동국의 연봉은 프로야구 올해 연봉 2위인 윤석민(KIA 타이거즈)의 12억 5천만 원, 3위인 정우람(한화)의 12억 원에도 미치지 못한다.

프로농구에서는 지난해 울산 모비스를 떠나 삼성 썬더스와 FA 계약한 귀화 혼혈선수 문태영이 인센티브를 포함해 8억 3천만 원으로 연봉이 가장 많다.

문태영의 연봉은 종전 프로농구 최고 보수 기록인 2008-2009시즌 동부 김주성의 7억 1천만 원을 넘어선 역대 최고액이다.

프로배구에서는 남자부 대한항공의 국가대표 주전 세터 한선수가 5억 원으로 '연봉킹'에 올랐다.

출범 초기만 해도 전두환 정권의 정치적 계산으로 만들어졌다는 손가락질을 받았던 프로야구는 이제 5년 연속 최고 연봉액 선수를 배출할 정도로 다른 종목의 부러움을 사는 국내 최고 인기 스포츠로 자리를 잡았다.

국내 프로 스포츠 시장에서 억대 연봉을 연 첫 번째 선수 역시 1991년 해태 타이거즈의 투수 선동열로, 역시 프로야구에서 나왔다.

changy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8: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