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미사일방어청장 "北 ICBM 대비 요격실험 11월 실시"

"ICBM 타격용 CE-2 블록 1 미사일로 KN-08 요격"
제임스 시링 미국 국방부 산하 미사일방어청장(오른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임스 시링 미국 국방부 산하 미사일방어청장(오른쪽)
<>

(서울=연합뉴스) 임은진 기자 = 제임스 시링 미국 국방부 산하 미사일방어청장은 북한의 위협에 대응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요격 실험을 오는 11월에 실시한다고 밝혔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1일 보도했다.

VOA에 따르면 시링 청장은 지난 9일 미 국방부에서 열린 '2017 회계연도 미사일 방어 예산 기자회견'에서 11월에 CE-2 블록 1 미사일을 사용해 ICBM 요격 실험을 할 예정이며, 실험 대상으로 북한의 이동식 ICBM인 KN-08을 지목했다.

CE-2 블록 1 미사일은 ICBM 타격을 전문으로 제작된 무기 체계로, 지상에서 발사된 요격 미사일에서 분리된 타격체가 적의 미사일을 직접 맞추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링 청장은 지상에서 발사하는 요격 미사일(GBI)을 2017년까지 44기로 늘릴 예정이며, 이를 위해 2017 회계연도의 미사일 방어 예산 75억 달러(약 9조원) 중 10억 달러(약 1조2천억원)를 투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고고도미사일방체계인 사드(THAAD) 강화를 위해 예산 3억7천만 달러(약 4천400억원)를 요격 미사일 24기를 추가하는 데 사용해 2017년 회계연도까지 요격 미사일 보유량을 205기로 늘릴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사드 포대를 2018년까지 7개로 늘리는 예산도 확보돼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사드 1개 포대는 발사대 6개, 미사일 48기, 운용 병력 95명으로 구성된다.

engin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