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생후 3일 미국 아기, 엄마 잠든 새 애완견에 물려 사망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오하이오 주에서 생후 3일된 아기가 애완견에 물려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 NBC방송 등에 따르면 오하이오 주 영스타운의 크리스티 그림(21)은 병원에서 첫 출산을 하고 집으로 돌아온 다음 날인 지난 7일, 신생아 아들 에이든을 잃었다.

그림은 "아기가 든 요람을 거실 바닥에 두고 바로 옆 소파에 누워 잠이 들었다"며 "울음소리에 눈을 떠보니 아기 머리가 피로 물들어있었다"고 말했다.

생후 3일 미국 아기, 엄마 잠든 새 애완견에 물려 사망 - 2

그림은 곧 경찰에 신고했으나, 아기는 응급구조대가 도착하기 전 숨을 거뒀다.

경찰은 "아기 에이든이 빨래바구니를 임시변통해 만든 요람 안에서 애완견에 머리를 물려 숨진 것"으로 설명했다.

그림은 어머니·오빠와 함께 애완견 5마리를 키우며 살고 있다.

이같은 소식이 알려지면서 소셜미디어에는 아기 엄마 그림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고, 체포 요구를 넘어 살해 협박까지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그림은 "결코 아기를 소홀히 하지 않았고, 최선을 다해 보살폈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림은 "아기를 문 개는 잡종견이며, 사납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찰은 "부검 결과, 단순 사고사로 확인됐다"며 그림에게 죄를 묻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검시관은 "아기 두개골 4곳에 구멍이 나있었다"며 "개가 아기를 빨래바구니 안에서 끄집어 내려는 과정에서 난 자국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문제의 개는 최소 열흘간 경찰 시설에 억류되며, 이후 어떻게 처분할지에 대해 경찰은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한 상태다.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6: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