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올해 프로야구 등록선수는 616명…투수가 절반

평균 연봉 1억2천656만원…억대 연봉 선수만 148명 평균 연령 27.4세·키 182.7㎝·몸무게 86.2㎏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올해 프로야구 등록 선수가 총 616명으로 집계됐다.

KBO는 2016년 KBO 소속선수 등록 인원 및 연봉 자료 등 각종 현황을 11일 발표했다.

KBO 리그 10개 구단은 지난 1월 31일 감독 10명, 코치 230명, 선수 616명 등 총 856명의 선수단 등록을 마쳤다.

등록 선수 수는 제10구단 케이티 위즈가 1군 무대에 합류해 처음으로 600명을 넘어선 지난해(628명)보다는 12명 줄었다.

올해 등록 선수 616명 중 신인은 61명이며, 외국인선수는 29명이다.

야구는 '투수놀음'이라는 말이 있듯 포지션 별로는 투수가 305명으로 전체의 절반에 가까운 약 49.5%를 차지했다.

뒤를 이어 내야수 151명(24.5%), 외야수 110명(17.9%), 포수 50명(8.1%) 순으로 나타났다.

신인 선수도 투수 34명(55.7%), 내야수 16명(26.2%), 외야수 9명(14.8%), 포수 2명(3.3%) 순으로 기존 선수의 포지션별 분포와 비슷한 비율을 보였다.

신인과 외국인을 제외한 526명의 연봉 총액은 665억 6천800만원이다.

평균 연봉은 1억 2천656만원으로 지난해 1억 1천247만원보다 12.5%(1천409만원) 오른 역대 최고액이다.

올 시즌 최고령 선수인 KIA 타이거즈 투수 최영필 <<연합뉴스 자료사진>>
올 시즌 최고령 선수인 KIA 타이거즈 투수 최영필 <<연합뉴스 자료사진>>

1군 엔트리를 기준으로 구단별 상위 27명(외국인선수 제외)의 평균 연봉 역시 역대 최고액인 2억 1천620만원으로 조사됐다. 지난해(1억 9천325만원)보다 2천295만원(11.9%) 인상돼 처음으로 2억원을 돌파했다.

지난해 140명이었던 억대 연봉 선수 수도 올 시즌 148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했다.

616명의 선수 평균 연령은 27.4세로 지난해(27.5세)와 비슷하게 나타났다.

구단별로는 한화 이글스가 29.4세로 가장 많고, 넥센 히어로즈가 25.6세로 가장 적다.

평균 신장은 182.7㎝로 지난해와 같다. 평균 체중은 지난해 85.5㎏에서 0.7㎏이 늘어난 86.2㎏이다.

최장신 선수는 두산 베어스 투수 장민익(207㎝)이다. 지난해에 이어 최단신 선수도 등록된 두산 투수 박성민, 삼성 라이온즈 외야수 이상훈(171㎝)보다는 36㎝가 크다.

올해 KBO 소속선수 중에서는 우투우타가 392명으로 가장 많다. 좌투좌타는 128명, 우투좌타 86명이다.

두산 국해성, 삼성 정광운, 넥센 서동욱 등 10명은 우투양타(스위치히터) 선수로 등록했다.

올 시즌 최고령 선수는 1월 31일 등록일 기준으로 만 41세 8개월 23일인 KIA 타이거즈 투수 최영필이다. 최연소 선수는 만 18세 1일의 LG 내야수 김주성으로, 최영필과 무려 23세 8개월 이상의 나이 차가 난다.

2016 KBO 리그 10개 구단 선수들은 3월 8일 시작하는 KBO 시범경기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