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성큼 다가온 봄' 낮 최고 9∼16도…늦은 오후 비소식


'성큼 다가온 봄' 낮 최고 9∼16도…늦은 오후 비소식

'성큼 다가온 봄' 낮 최고 9∼16도…늦은 오후 비소식 - 1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목요일인 11일 전국이 포근한 날씨를 보이는 가운데 가끔 구름 많다가 낮부터 점차 흐려지겠다.

늦은 오후에 제주도와 전남 해안에서 비(강수확률 60∼70%)가 시작돼 밤에는 서쪽지방과 강원 영서, 경남 서부로 확대되겠다.

이날 오전 5시부터 다음날 자정까지 예상 강수량은 전남 해안, 경남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 서해 5도가 20∼60㎜, 중부지방, 전북, 전남 내륙, 경북, 경남이 10∼40㎜, 강원 영동, 울릉도, 독도가 5∼20㎜다.

경상과 충북, 전라 일부 지역에는 건조특보가 발효되는 등 비가 오기 전까지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으니 화재에 유의해야 한다.

제주와 남해안에서는 밤부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겠으며 그 밖의 해안과 일부 지역도 바람이 강한 곳이 있겠으니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야겠다.

낮 최고기온은 9도에서 16도로 전날보다 높겠다.

그동안 추위가 지속된 상태에서 기온이 일시적으로 높게 올라 얼음이 녹는 곳이 있겠다. 강, 호수, 저수지 등에서 각종 안전사고가 발생할 수 있으니 유의해야 한다.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1.9도, 수원 1.4도, 인천 4.2도, 속초 -0.9도, 강릉 -2도, 대전 -1.6도, 전주 6.5도, 광주 4.9도, 목포 8도, 제주 10.3도 등이다.

바다의 물결은 제주 전해상과 서해 먼바다, 남해 서부 먼바다에서 2.0∼4.0m로 점차 매우 높게 일겠다. 그 밖의 해상에서는 0.5∼2.5m로 일겠다.

서해상에는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제주 전해상과 서해 먼바다, 남해 서부 먼바다에서 오후부터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밤부터는 남해상과 서해상에서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가 치는 곳도 있겠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