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럽증시> 4거래일 만에 반등…프랑스 1.59% ↑

(파리=연합뉴스) 박성진 특파원 = 세계 경기둔화 우려 등으로 최근 급락했던 유럽 주요국 증시가 10일(현지시간) 반등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71% 오른 5,672.30으로 거래를 마쳤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지수도 1.55% 상승한 9,017.29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 40지수 역시 1.59% 오른 4,061.20에 각각 마감했다.

범유럽 지수인 Stoxx 50지수는 1.95% 뛴 2,789.86을 기록했다.

유럽 주요 증시는 경기 둔화 우려와 저유가 압박으로 최근 3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지난 8일에는 파리와 프랑크푸르트 증시가 3% 이상 떨어졌으며 전날 그리스 아테네 증시는 장중 한때 1989년 9월 이후 가장 낮은 439.08까지 떨어졌다.

그러나 이날 증시는 최근 급락에 대한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상승했다.

미국과 중국 등 신흥국 경제 둔화 등으로 위험이 커졌다는 우려에 최근 하락을 면치 못했던 은행주도 동반 급등했다.

독일 도이체방크와 코메르츠방크가 각각 10.36%와 8.30% 뛰었다. 또 프랑스 소시에테 제네랄은 8.99%, BNP 파리바는 4.89% 각각 상승했다.

투자자들은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이날 공개한 연설문에서 최근 외국 금융시장 불안과 경기 둔화 가능성, 저물가 등을 거론하면서도 지표에 따른 점진적 금리 인상을 강조했다는데도 주목했다.

sungjin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1: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