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힐러리 여성표도 이탈 '초비상'…"메시지부터 문제" 전략 대수정(종합)

올브라이트·스타이넘의 젊은여성 유권자 비난 발언이 되레 역풍 초래메시지-이미지 보완·캠프재정비…여성표·흑인·히스패닉 집중 공략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민주당 대선 경선 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총체적 난국에 빠졌다.

대선 경선 두 번째 관문인 9일(현지시간)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에게 20%포인트 이상의 큰 표차로 대패한 것에 더해 그의 핵심 지지층으로 여겨졌던 여성표 대결마저 샌더스 의원에게 졌기 때문이다.

샌더스 의원은 60%의 득표율을 기록해 38%에 그친 클린턴 전 장관을 22%포인트 차로 제쳤다. 클린턴 전 장관이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0.25%포인트 차로 신승한 이후 뉴햄프셔의 지지율 격차가 10%포인트 안팎으로 좁혀지는 듯했으나,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20%포인트 이상 벌어진 것이다.

힐러리 여성표도 이탈 '초비상'…"메시지부터 문제" 전략 대수정(종합) - 2

클린턴 전 장관이 이처럼 대패한 데는 마지막 보루였던 여성표가 무너진 게 한 원인으로 꼽힌다.

클린턴 전 장관은 아이오와에서 샌더스 의원을 0.25%포인트 차로 근소하게 이겼으나, 여성표만 놓고 보면 53%대 42%로, 샌더스 의원보다 11%포인트를 더 얻었다.

하지만, 뉴햄프셔에서는 여성표도 샌더스 의원에게 지면서 득표차가 예상보다 더 벌어졌다.

CNN 방송의 뉴햄프셔 출구조사를 보면 클린턴 전 장관은 여성 유권자로부터 44%를 지지를 얻는데 그쳐 55%를 기록한 샌더스 의원에게 11%포인트가량 뒤졌다.

뉴햄프셔 프라이머리 이전에 실시된 월스트리트저널(WSJ)-NBC방송의 공동 여론조사에서도 샌더스 의원이 58%를 기록해 38%에 그친 클린턴 전 장관을 크게 앞섰다. 특히 45세 이하 젊은 여성들 사이에서는 64%대 35%로 지지율 격차가 더 벌어졌다.

클린턴 전 장관의 '첫 여성대통령' 도전이 무색해지는 기록들이다.

이 같은 현상은 클린턴 전 장관이 유권자의 변화와 개혁 요구를 제대로 흡수하지 못한 채 이전과 같은 틀에 박힌 캠페인을 고수하는 동시에 기득권과 여성표에 안이하게 안주한 탓이 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더욱이 뉴햄프셔에서는 프라이머리 직전 힐러리 진영의 두 여성 아이콘인 매들린 올브라이트 전 국무장관과 유명한 페미니스트 글로리아 스타이넘의 '막말'에 가까운 자극적 찬조 연설이 거센 역풍을 자초했다는 분석도 있다.

올브라이트 전 장관은 지난 6일 젊은 여성 유권자들을 향해 "힐러리를 돕지 않는 여성들은 지옥에 특별한 공간이 마련돼 있다"고 주장했고, 스타이넘은 이보다 하루 전 언론 인터뷰에서 젊은 여성들은 샌더스 의원 쪽에 젊은 남자들이 모여 있어 그를 지지하는 것이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

두 사람 발언 직후 젊은 여성은 물론 일반 유권자들로부터도 온갖 비난이 쏟아졌고, 결국 스타이넘은 트위터를 통해 공개 사과까지 해야 했다.

더욱이 뉴햄프셔 패배 이후 상당수 지지자는 근본적인 의문점을 제기하고 있다. 바로 선거 캠페인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메시지다.

샌더스 의원이 월가 개혁과 소득불평등 해소, 정치자금 개혁 등을 외치며 기성 '워싱턴 정치'에 염증을 느낀 각계각층의 유권자들을 빠르게 흡수하는 반면, 클린턴 전 장관은 사실상 8년 전과 똑같은 메시지를 되풀이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클린턴 전 장관의 한 오랜 지지자는 의회전문지 더 힐(The Hill)에 "그녀를 좋아하지만, 솔직히 말해 아직도 그녀가 뭘 말하려는 것인지 모르겠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어쨌든 뉴햄프셔에서의 대패로 큰 타격을 입은 클린턴 전 장관은 문제점을 바로잡고 캠프를 재정비해야 하는 절박한 상황에 처해 있다.

이대로 가다가는 자신의 아성으로 여겨지는 3, 4차 경선 무대인 네바다와 사우스캐롤라이나마저 승리를 장담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 두 곳마저 힘겨운 승부를 벌일 경우 이후 경선판은 갈수록 클린턴 전 장관에게 불리하게 돌아갈 수밖에 없는 형국이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전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샌더스 의원이 심각한 도전이 되고 있다고 판단한 클린턴 전 장관과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캠페인 참모 교체와 전략 변경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 소식통은 "클린턴 전 장관이 위기감을 느껴 문제를 즉각 바로 잡으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힐러리 여성표도 이탈 '초비상'…"메시지부터 문제" 전략 대수정(종합) - 3

클린턴 전 장관이 핵심 참모 가운데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선거전략가 출신인 데이비드 액설로드와 역시 오바마 대선 캠페인에서 일했던 조엘 베넨슨 등을 교체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캠프를 재정비하는 동시에 여성표와 더불어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인 흑인, 히스패닉계 공략을 강화할 것으로 알려졌다.

클린턴 전 장관은 그 일환으로 이미 교육부의 흑인 미디어 담당관 출신 데니스 혼을 캠프 공보팀에 영입했다고 인터넷 매체 버즈피드가 보도했다. 오바마 재선 캠프에 몸담았던 혼을 발탁한 것은 흑인표가 많은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를 겨냥한 포석이다.

클린턴 전 장관이 뉴햄프셔 유세로 바쁜 와중에도 지난 7일 미시간 주 플린트 시를 직접 방문해 이 지역의 '납 수돗물' 사태를 규탄하고 2억 달러의 긴급 자금지원을 주장하고 나선 것도 흑인 표심을 염두에 둔 것이다. 납 수돗물 파문이 확산되는 플린트 시는 흑인밀집 지역이다.

하지만, 클린턴 전 장관의 이 같은 외형적 전략 수정이 먹힐지는 미지수다.

자신에게 덧씌워진 부자·기득권 이미지를 극복하고 자신이 왜 대통령이 돼야 하는지를 제대로 전달할 수 있는 메시지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다.

액설로드가 전날 트위터에서 "별개의 캠페인에서 다른 인물로 구성된 참모진을 두고도 똑같은 문제가 발생했다면 문제의 원인이 자신에게 있는 건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고 공개로 비판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 나온 것이다.

클린턴 전 장관 자신이 변하지 않으면 전략 수정도 의미가 없다는 게 액설로드의 지적이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3: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