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카 공포'에도 카니발 축제는 GO!…브라질 대표 관광상품

상파울루 축제에 200만명 참가…경제적 효과 F1 능가


상파울루 축제에 200만명 참가…경제적 효과 F1 능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통신원 = 지구촌 최대의 향연으로 불리는 브라질 카니발 축제는 경제적 효과가 상당한 관광상품이기도 하다. 지카(Zika) 바이러스 공포가 확산하는 가운데서도 브라질 당국이 카니발 축제를 멈출 수 없는 이유다.

브라질 제1 도시 상파울루에서는 2월 카니발 축제와 6월에 열리는 동성애 축제 '파라다 게이'(Parada Gay), 11월에 벌어지는 자동차 경주대회 포뮬러원(F1) 브라질 그랑프리 등 세 행사가 대표 관광상품으로 자리 잡았다.

10일(현지시간) 상파울루 시 당국에 따르면 올해 카니발 축제에는 200만 명 이상의 인파가 참가했다. 이 가운데 국내외 관광객이 4만 명을 넘는다.

시 당국은 관광수입이 4억 헤알(약 1천230억 원)을 넘을 것으로 추산하면서 F1의 경제적 효과를 뛰어넘었다고 말했다.

페르난두 아다지 상파울루 시장은 "올해 상파울루 카니발 축제는 역사상 가장 멋진 행사였다고 확신한다"면서 "온갖 어려움에도 축제는 대단히 성공적"이라고 자평했다.

'삼바의 본고장' 리우데자네이루 카니발 축제의 경제적 효과는 상파울루를 크게 웃돈다. 리우 카니발 축제에는 100만 명 가까운 국내외 관광객이 몰린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한 20억 헤알(약 6천150억 원)의 관광수입이 기대된다.

`지카 공포'에도 카니발 축제는 GO!…브라질 대표 관광상품 - 2

브라질 카니발 축제는 지난 5일 밤부터 시작됐다. 축제는 전국의 도시에서 열리지만, 남동부 리우와 상파울루, 북동부 사우바도르, 헤시피, 올린다 등 5개 도시의 카니발이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상파울루와 리우에서는 삼바 전용공연장인 삼보드로모(Sambodromo)에서 삼바 학교들의 화려한 퍼레이드 경연이 펼쳐졌다. 경연에서 입상한 팀들은 이번 주말 '챔피언 퍼레이드'로 축제의 대미를 장식한다.

사순절(예수의 고난과 죽음을 기억하는 교회 절기)을 앞두고 열리는 브라질 카니발은 유럽으로부터 전해진 전통적인 가톨릭 행사에 아프리카풍의 타악기 연주와 열정적 춤이 합쳐져 생겨났다.

한편, 올해는 사상 최악의 경제위기로 재정난을 겪는 일부 지방정부가 카니발 축제에 대한 지원을 중단하거나 축소했다. 연방정부와 주 정부의 예산지원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작은 도시 중에는 축제를 취소한 곳도 있다.

카니발 축제 기간에 지카 바이러스가 폭발적으로 확산할지도 모른다는 우려도 제기돼 보건 당국이 실태 파악에 나설 예정이다.

'이집트 숲 모기'를 통해 전파되는 지카 바이러스는 신생아 소두증 등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에서는 지난해 10월부터 지카 바이러스가 창궐하면서 소두증 의심사례로 보고된 신생아가 4천700여 명에 달하며, 이 가운데 400여 명이 소두증으로 확인됐다.

`지카 공포'에도 카니발 축제는 GO!…브라질 대표 관광상품 - 3

fidelis21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0: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