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후변화로 빨라진 제트기류…비행시간 더 걸린다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기후 변화로 속도가 빨라진 제트기류가 비행시간과 연료비 증가를 초래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레딩대학(University of Reading) 대기과학자 폴 윌리엄스 박사는 항공사들이 매일 최적의 비행노선들을 계산하는 데 이용한 소프트웨어와 기후 변화 모델들을 결합해 기후 변화가 비행시간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윌리엄스 박사는 지난 40년에 걸쳐 영국 런던 히스로공항과 미국 뉴욕 J.F.K 공항을 오간 130만개의 비행노선들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제트기류와 순방향인 뉴욕~런던 비행시간은 평균 4분 빨랐고, 반대로 역방향인 런던~뉴욕 비행시간은 5분 18초 더 걸렸다.

왕복 비행에 평균 1분 18초가 더 걸렸다는 계산이다. 현재 하루 300편인 운항편수를 고려하면 비행시간이 연간 2천시간, 연료비가 2천200만달러(약 263억원)가 더 든다는 계산이 나온다.

또한 이산화탄소도 7천만kg 더 방출되는 셈이다.

윌리엄스 박사는 "우리는 제트기류가 빨라지고 있다는 걸 알고 있다"며 "항공사들이 기후변화 영향을 줄이라는 압력을 받고 있지만, 비행노선 자체가 기후변화 영향권에 들어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는 "제트기류는 대서양 상공에만 있는 게 아니라 전 세계 거의 모든 곳에 있다"면서 "전 세계 다른 비행노선들도 비슷한 영향을 받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트기류는 상층권에서 극지방과 적도 사이 온도 차에 의해 발생하며 위성 분석결과들은 기후변화가 이런 온도 차를 높이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기후변화로 빨라진 제트기류…비행시간 더 걸린다 - 2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2/11 00: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